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KTF-LG텔레콤『모바일메신저』서비스 3社 연동

– 이동통신 3社 4월 15일부터 연동
– 언제 어디서나 통신사 관계없이 상대방 전화번호로 모바일 채팅 즐길 수 있어

이제 KTF, LG텔레콤, SK텔레콤 통신사와 상관없이 원하는 대화상대와 실시간 채팅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정만원, www.sktelecom.com)과 KTF(대표이사 사장 권행민, www.ktf.com), LG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정일재, www.lgtelecom.com)은 그동안 각 통신사별로 서비스 되어오던 『모바일메신저』 서비스를 15일부터 연동한다고 밝혔다.

『모바일메신저』는 이동전화번호를 기반으로 텍스트 기반의 실시간 채팅은 물론 각종 멀티미디어를 주고받을 수 있는 양방향 메시지 서비스로 이모티콘, 플래시콘, 대화명 설정을 통해 감성적 표현이 가능하고 그룹대화 등 실시간 대화 기능이 대폭 강화된 서비스이다.

모바일 메시징서비스 기술은 SMS에서 MMS, 모바일메신저에 이르기까지 고객들의 요구와 기술발전에 따라 지속적으로 다양화되어 왔다. 3사 연동을 통해 휴대전화에서도 웹 메신저 못지 않은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환경이 가능하게 되었다.

이번 『모바일메신저』 3사 연동으로 휴대폰에 『모바일메신저』가 탑재되어 있거나 VM을 다운로드하여 사용할 경우, 통신사에 관계없이 상대방 전화번호로 실시간 모바일 채팅을 나눌 수 있게 되었다.

『모바일메신저』 를 이용하려면 SK텔레콤과 KTF의 경우, 메신저가 탑재된 단말기나 VM 다운로드(SK텔레콤: **3333+NATE 버튼, KTF: **456+SHOW 또는 매직엔 버튼) 받아 설치 후 사용할 수 있으며 LG텔레콤의 경우 모바일 메신저가 기본으로 탑재된 휴대폰으로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메신저』 요금은 건당 20원이며, 각 통신사에서 운영중인 정액제 상품이나 프로모션 행사에 참여할 경우 더욱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