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삼성전자와 5G 핵심 시스템 구축

– 삼성전자와 협력해 분당 종합기술원에 ‘초고주파 광대역 밀리미터파’ 연구개발 가능한 시스템 구축 … 국내 통신사 사옥에 5G 핵심 장비 첫 구축 사례
– 4월 양사 CEO MoU 이후 협력 방안 박차 … 향후 5G 세계 최초 상용화 위한 핵심 기술 공동 연구 및 개발 의지 다져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삼성전자와 협력하여 분당 종합기술원에 5G 핵심 기술인 ‘mmWave(초고주파 광대역 밀리미터파)’의 연구 · 개발을 위한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통신사 사옥에 5G 시스템이 구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스템 구축 세레모니에 참석한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과 삼성전자 DMC 연구소 전경훈 부사장은 ‘mmWave’ 기술 시연을 참관하고 향후 기술 개발 방향을 논의 했다.

양사는 시스템 구축을 통해 ▲대폭 향상된 데이터 송수신 속도 ▲기지국-단말 간 무선 전송 성능 ▲도심 지역에서의 초고주파 기술 활용 가능성 등을 검증하고 개선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mmWave’ 기술은 5G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기존 이동통신에서 주로 사용되는 주파수 대역보다 훨씬 높은 6GHz 이상의 높은 주파수 대역에서 보다 넓은 대역폭을 이용해 전송 속도를 대폭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기존 주파수 대역이 포화되고 파편화되어 있기 때문에, 청정 광대역 확보가 용이한 초고주파 주파수 대역을 활용하는 ‘mmWave’ 기술이 5G 시대를 앞당기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양사는 데이터 송·수신 거리에 따른 전파 감쇄로 장거리 통신용으로 활용하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아온 6GHz 이상의 고주파 대역 기술 개발을 위해 2014년 10월부터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왔다.

특히 지난 4월 차세대 N/W · IoT 등 ICT분야 5대 핵심 영역에서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양사 CEO의 MoU(양해각서) 체결 이후 5G 기술 개발을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해왔다.

양사는 이번 시스템 구축을 통해 5G 기술 개발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십을 제고하고, 2020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한 공동 연구 및 개발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글로벌 ICT 기업인 삼성전자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5G 핵심 기술인 초고주파 기술을 시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양사간 연구개발 교류를 지속해 5G 시대를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DMC 연구소 전경훈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SK텔레콤과 기술 협력을 통해 세계 최고의 통신 시스템들을 개발해왔다”며, “앞으로도 5G 기술 개발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올해 3월 스페인에서 열린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mmWave’ 기술을 통해 7.55Gbps 초고속 전송 속도를 시연하고, 실시간 로봇 연동 등 5G 활용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선보여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