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UO에어큐브 5만대 수출 중국 라이프웨어 시장 본격 진출

– 중국 공조기 관련 신생기업 ‘에어 커스텀’에 휴대용 공기 측정기 ‘UO에어큐브’ 5만대 수출계약 체결
– 환경에 관심 높은 중국 소비자의 높은 호응 예상, 성능 개선 신모델로 진출
– 라이프웨어 제품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전기 마련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중국의 공조기 관련 신생기업인 ‘에어 커스텀’에 ‘UO에어큐브’ 5만대를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그 동안 꾸준히 가능성을 모색해 온 중국 라이프웨어 시장 진출을 위한 물꼬를 텄다.

SK텔레콤은 8월 31일 중국 선전의 센토사호텔에서 ‘에어 커스텀(愛康森德, Air Custom)’사와 휴대용 공기 측정 제품인 ‘UO에어큐브’ 수출에 대한 계약을 맺고 3년 동안 총 5만대를 중국 시장에 공급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올해 상하이에서 열린 MWC는 물론 실내환경 관련 국내외 각종 전시를 통해 꾸준히 글로벌 라이프웨어 시장의 문을 두드려 왔으며,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중국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높여갈 것으로 기대된다.

‘에어 커스텀’은 중국 선전(深圳)시 첸하이(前海) 자유무역구에 위치한 벤처기업으로 공조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5년 출범한 신생기업이지만 고급주택이나 프리미엄 사무공간을 중심으로 의욕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지난 7월 ‘MWC 상하이 2015’에 출품된 UO 에어큐브에 강한 인상을 받은 ‘에어 커스텀’이 SK텔레콤에 구체적인 협력 의사를 표명하며 성사됐다.

SK텔레콤이 수출하는 UO 에어큐브는 지난 2014년 12월 첫 선을 보인 휴대용 공기 측정기다. 가정뿐만 아니라 차량 내부, 사무실 등에서 간편하게 공기중의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농도 등을 측정할 수 있고, 에어체크 어플리케이션과 연동하면 스마트폰으로 공기 오염도에 따른 대응 방안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이번에 SK텔레콤이 ‘에어 커스텀’에 수출하는 UO 에어큐브는 VOC(휘발성 유기화합물) 측정 센서와 소음 측정 센서를 추가하는 등 성능을 한 단계 향상시킨 신모델로, 실내 환경에 관심이 높은 중국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했다. 향후에는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통해 공조기와 연동하는 스마트홈 서비스, 건물 밖에서 스마트폰으로 UO 에어큐브를 원격 제어하는 기능도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에어 커스텀’과 같이 기능 결합 상품을 준비하게 된 UO 에어큐브는 글로벌 시장으로의 판로를 개척하며 전망을 더욱 밝게 했다. 임산부와 신생아, 호흡기 질환자, 장거리 운전자, 수험생, 사무직 회사원 등 다양한 고객층을 아우르며 국내외 시장에서 호평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지난 5월 라이프웨어 신규 브랜드인 ‘United _object(UO, 중국 브랜드명 联尤)’를 론칭하고, ‘UO스마트빔레이저’, ‘UO링키지’, ‘UO스마트빔2’ 등 신제품을 잇달아 발표하며 라이프웨어 제품의 라인업 강화 및 해외 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 박철순 컨버전스사업본부장은 “현지 기업들의 꾸준한 관심 속에 SK 텔레콤의 라이프웨어가 중국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고 설명하고, “앞으로도 국내외의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함께 생태계를 조성하고 신규 성장 동력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