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초당과금으로 SKT 全고객 요금절감 효과

– 10초 과금시 MOU 209분 → 1초 단위 과금시 MOU 199.8분으로 9.2분 감소
– 통화시간 짧지만 통화건수 많은 택배/퀵서비스 종사자 및 청소년 등, 상대적으로 요금인하 효과 더 커
– 한국 갤럽 통한 `초당과금 서베이 결과`도 함께 발표

SK텔레콤 고객인 김평균씨(30세)는 기본료 12,000원에 1초당 1.8원을 부과하는 표준요금제 를 사용하고 있다. 지난 3월 김씨의 월평균통화시간(MOU)은 209분이었으나, SKT가 시행하고 있는 ’1초단위 요금체계’에 적용하였더니 199.8분이 나왔다. 김평균씨는 별도로 어떤 서비스에 가입하지도, 통화시간을 평소 대비 줄이지도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MOU가 9.2분이나 줄어든 효과를 본 것이다. 예전에는 11초를 사용해도 20초 사용한 것으로 계산하는 10초단위 과금제 였으나 이제는 쓴 만큼만 과금하는 1초당 과금을 적용하기 때문이다. 김씨는 SKT의 초당과금제 시행으로 인해 3월 요금중 9.2분 * 1.8원 * 60 = 993.6원(994원) 을 덜 내도 되게 되었다.

3월1일부터 초당과금을 시작한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이 지난 1개월 동안의 시행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지난 3월초 이동전화 요금 부과방식을 10초당 18원에서 1초당 1.8원으로 변경하는 ’초단위 요금체계’를 국내 통신기업 중 처음으로 시행한 바 있는데, SK텔레콤의 초단위 요금체계는 MM(이동전화 → 이동전화), ML(이동전화 → 유선전화) 등 이동전화에서 발신되는 모든 통화에 적용되며, 대부분의 초당 과금 국가들이 적용하고 있는 통화연결요금(call set up charge)과 별도의 기본과금이 전혀 없는 순수한 의미의 초당과금이라 매우 혁신적인 과금체계라고 평가되고 있다.

SK텔레콤의 2,482만 全고객, 연간 1,950억 요금절감 효과 본다!!

1초 단위 요금체계 도입을 통해 SK텔레콤의 2,482만 전체 고객은 1인당 평균 연간 8천원의 요금절감 효과를 보게 되며, 이를 통한 요금인하 효과는 3월 한달간 162억5천만원, 연간 1,9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28일 밝혔다.

SK텔레콤은 3월 한달 동안의 고객들의 이동전화 사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10초당 과금 기준으로 월평균통화시간(MOU)이 209분 이었던 것이, 1초단위 요금체계 도입으로 9.2분 줄어든 199.8분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는 SK텔레콤 고객의 1인당 월평균통화시간이 4.4% 줄어든 것으로, 고스란히 고객들의 요금 인하 효과로 이어졌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특히 통화시간은 짧지만 통화건수가 많은 고객은 월평균통화시간이 최대 7.7% 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택배, 퀵 서비스 등 생계형 직업을 가진 서민 고객층들 에게 상대적으로 더 큰 혜택이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월평균 통화시간이 100분 미만이지만 한 달에 150통 정도를 이용하는 고객으로 약 234만명에 달한다.

한편 이번 1초단위 요금체계는 여성보다는 남성에게 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 측은 남성 대비 긴 통화가 많은 여성들의 통화패턴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령대별로는 문자를 주로 많이 사용하고, 통화시간은 짧은 10대들의 인하효과가 두드러졌다. 10대들의 월평균 통화시간은 6.5% 감소하 여, 20대 3.5%, 30대 4.2%, 40대 4.7% 대비 높은 인하효과를 보였다.

또한 지역별로는 제주도가 월평균 통화시간이 5.1% 감소하여 가장 인하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난 반면 경제활동 인구가 집중되어 있는 서울 및 수도권은 1인당 월평균 통화시간이 4.2%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및 수도권 지역을 제외하고는 충청권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4.5%의 월평균 통화시간의 감소를 나타냈 다. 충청권은 1콜당 평균 통화시간이 94초로 서울 및 수도권을 제외하고 전국에서 가장 긴 시간을 통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갤럽, ’고객서베이’ 결과 발표

한편 이날 SK텔레콤은 한국갤럽을 통해 조사한 ’초당과금 고객 서베이’ 결과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이동통신 이용고객 1,0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한국갤럽의 조사에서 응답자의 64%가 “초당과금이 무엇인지에 대해 알고 있다”고 대답해 고객들이 이동통신 요금의 과금 단위에 대해 높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음을 증명했다. 특히 1초과금과 10초과금의 선호도를 묻는 질문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75.2%가 1초과금이 더 좋다고 답변한 반면 10초 과금이 더 좋다고 한 응답자는 7.7%에 불과해, 초당과금 에 대한 고객들의 선호도가 매우 높음을 나타냈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76.1%가 초당과금이 요금인하 효과가 있다고 답했으며, SK텔레콤 이용고객의 75.4%는 ’실질적으로 통화요금의 절감 효과가 있다’고 답변해 고객들이 요금인하 효과를 체감하고 있음을 증명했다.

요금인하가 얼마나 될 것으로 예상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요금인하 효과가 10~20% 사이라고 응답한 고객이 24%로 가장 높았으며, 20~30%가 16.8%, 10% 미만이 12.5%, 30~50%가 13.4%, 50% 이상이라고 응답한 고객도 9.4%나 됐다.

SK텔레콤 하성민 MNO CIC 사장은 “1초단위 요금체계는 고객이 사용한 만큼만 요금을 부과하는 합리적인 과금체계의 도입이라는 의미와 함께, SKT의 전체 고객들이 별도의 선택과정 없이 요금할인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면서 “특히 통화요금에 민감한 서민층과 청소년들에게 상대적으로 요금 인하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나 이동통신 1위 기업인 SK텔레콤의 요금경쟁력 강화에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