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얼어 붙은 경제에도 휴대폰으로 전하는 사랑은 `훈훈`

– 작년 연말 SK텔레콤 모바일 자선냄비 캠페인에 8,900여명이 1,700여만원 기부
– 29일, SK텔레콤 후원금 3,300만원과 함께 총 5천 만원 구세군에 전달

SK텔레콤은 29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모바일 자선냄비 캠페인을 통해 모아진 고객 기부금과 SK텔레콤 후원금 등 총 5천만원의 모금액을 구세군에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사진은 좌측부터 기부 고객 대표 김세영 씨, 곽세운 씨, SK텔레콤 김봉현 NI전략그룹장, 구세군 대한본영 안건식 대외홍보부장, 구세군 대한본영 백승렬 차장

SK텔레콤(사장 정만원)은 작년 연말 구세군 대한본영(사령관 전광표, www.salvationarmy.com)과 함께 진행한 모바일 자선냄비 캠페인 ’사랑의 온도를 높여라’에 총 8,900여명의 고객들이 참가하여 1,700여 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작년 12월 3일부터 31일까지 진행한 SK텔레콤의 모바일 자선냄비 캠페인은 2007년에 이어 2회째로, 휴대폰 무선인터넷으로 현금 또는 각종 포인트(레인보우 포인트, OK캐시백 포인트 등)를 기부할 수 있는 모바일 기부 프로그램이다.

이번 캠페인으로 모금된 금액은 2007년 1,080만원에서 57% 증가한 1,700 여만원이며, 참여고객은 5,100여명에서 74% 증가한 8,900여명으로 집계되어, 어려운 경제 상황에도 이웃사랑에 참여하는 모바일 기부 고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SK텔레콤은 모바일 자선냄비 캠페인의 기부금과 별도로 3,300만원을 추가 기부하여 총 5천 만원을 결식아동돕기, 장학금 및 공부방 지원 등 청소년 후원 사업에 지원할 예정이다.

모금액 전달식은 29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김봉현 SK텔레콤 NI전략그룹장, 구세군 대한본영 안건식 대외홍보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모금액 5천만원이 구세군에 전달되었다.

김봉현 SK텔레콤 NI전략그룹장은 “고객과 SK텔레콤이 함께 모은 작은 정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을 도울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향후에도 고객들에게 즐거운 휴대폰 기부문화 전파하고, 우리 사회의 소외계층과 따뜻하고 아름다운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