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기상청에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FMC구축

– 정부가 제시한 `인터넷전화 보안 가이드라인`과 `무선랜 보안 가이드라인`을 동시에 준수한 최초의 FMC서비스
– 향후 지방자치단체 및 정부 공공기관의 FMC기반 Mobile Office 도입 시 기상청 사례를 모델로 활용할 것으로 기대
– 국가 공공기관 대상으로 업무 생산성 향상 시키는 IPE 첫 사례로 향후 타 공공기관으로 확대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22일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기상청(청장 전병성, www.kma.go.kr)에 FMC 기반의 모바일 오피스 도입의 1차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0월 기상청과 FMC기반 모바일 오피스 도입과 관련한 MOU를 맺었으며, 이후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 주도하에 국가기관에 적합한 보안성을 갖춘 솔루션 개발/공급 및 상용화를 추진해왔다.

이번 기상청에 구축된 모바일 오피스 솔루션은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도입되는 FMC 기반의 서비스로, 정부의 ‘인터넷전화 보안 가이드라인’과 ‘무선랜 보안 가이드라인’을 동시에 준수한 최초의 상용화 사례이다.

향후 SK텔레콤을 통해 FMC 기반의 모바일 오피스 도입을 추진하는 지방자치단체 및 정부 공공기관은 정부가 제시한 보안 가이드라인을 준수하여 보안 안정성을 보장받음과 동시에 보다 빠른 시간에 FMC 기반의 모바일 오피스 환경 도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현재 FMC 기반 모바일 오피스 도입을 검토 중에 있는 타 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이번 FMC기반 모바일 오피스 서비스에는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모바일 UC(Unified Communication: 통합 커뮤니케이션) 및 모바일 단말 제어 (De-vice Management)솔루션을 제공해 사무실은 물론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으로 협업이 가능하고, 또한 새로운 프로그램 탑재 및 업그레이드가 원격으로 가능하여 분실 시 중요 데이터 삭제 및 단말 잠금으로 개인 및 업무정보를 보호 할 수 있다

이는 기존의 음성 또는 회선 공급 중심 FMC 서비스에서 한층 발전된 것으로, 향후 공공기관 뿐 아니라 일반기업에도 유용하게 적용 될 솔루션으로 평가된다

기상청은 공공기관 최초로 유무선 통합 인프라를 구축해 FMC 기반의 기상청 특화 업무 및 관련 정보를 직원들에게 모바일로 제공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를 통해 기상청의 업무 생산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SK텔레콤은 이번 1차 구축에 이어 2차로는 기상청 특화 업무용 모바일 Application을 추가 개발/공급하여 기상서비스 기술 선진화에 지속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기상청 사례를 바탕으로 SK텔레콤은 타 공공기관 및 정부 기관에서 추진중인 모바일 오피스 프로젝트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23일 기상청 본청에서 금번 사업을 정리하고 향후 서비스 발전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전병성 기상청장과 SKT 정만원 사장 외 양사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를 가질 예정이다.

이번 구축과 관련해 전병성 기상청장은 “SK텔레콤의 앞선 기술로 기상청 업무 선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에도 이동통신 기술을 이용한 기상서비스 기술 선진화를 위해 적극적인 협력 체계를 갖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SK텔레콤 정만원 사장은 “기상청 FMC 구축은 국가 공공기관의 IPE 첫 사례로, 향후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타 공공기관 및 정부기관으로 적극적으로 확대/발전시켜 공익성 차원에서 공공기관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되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