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SK브로드밴드, 결합상품 할인 혜택 대폭 확대

– 최대 50% 할인을 통해 16,500원에 초고속인터넷+IPTV+인터넷전화 이용 가능
– 이동전화 최대 5회선 및 초고속인터넷 2회선까지 결합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가 결합상품의 할인 혜택을 대폭 확대하며 연초부터 결합상품 시장 공략에 나섰다.

SK텔레콤(사장 정만원)과 SK브로드밴드(사장 조 신)가 12일부터 초고속인터넷, IPTV, 인터넷전화로 구성된 ’브로드앤올’ 상품과 이동전화의 결합상품을 출시하고, 여기에 초고속인터넷 또는 ’브로드앤올’ 상품을 추가로 결합할 수 있도록 ’온가족 결합상품’의 할인 혜택을 확대한다.

이에 따라 SK브로드밴드가 초고속인터넷, IPTV, 인터넷전화를 하나의 상품으로 합쳐 월 33,000원(광랜 기준, 3년 약정시)에 제공 중인 ’브로드앤올’과 SK텔레콤의 이동전화를 묶어 ’온가족 결합상품’ 구성이 가능해 최대 50%까지 기본료 할인이 가능해진다.

예를 들어 가족 구성원의 초고속인터넷과 이동전화 사용 연수를 모두 합쳐 30년이 넘으면 기본료 50% 할인을 적용받아 16,500원에 초고속인터넷, IPTV, 인터넷전화를 사용할 수 있고 이동전화의 기본료와 가족간 통화료도 50% 할인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미 경쟁사 대비 6%~10%가 저렴한 ’브로드앤올’이 이동전화와 결합하면서 최대 50%의 할인이 가능해진 것이다.

또한 초고속인터넷 1회선과 이동전화 최대 5회선까지 결합할 수 있었던 기존 ’온가족 결합상품’에 초고속인터넷 1회선을 추가해 최대 7회선까지 가입할 수 있고, 추가하는 초고속인터넷의 가입연수도 합산해 할인 받을 수 있어 할인 혜택이 획기적으로 높아졌다.

따라서 7회선까지 가입할 경우, 매년 7년의 가입연수가 늘어날 뿐 아니라 떨어져 살고 있는 가족이나 친척 또는 지인 등의 초고속인터넷을 추가할 수 있어 2가구의 초고속인터넷 회선을 결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초고속인터넷 1회선뿐 아니라 초고속인터넷과 IPTV, 인터넷전화가 모두 포함된 ’브로드앤올’ 상품까지도 추가할 수 있고, 이럴 경우 추가로 결합하는 ’브로드앤올’ 상품에 대해서도 최대 5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따라서 A가구가 이동전화와 ’브로드앤올’의 결합상품을 가입하고, B가구의 ’브로드앤올’ 상품을 추가로 결합할 경우 A, B 두 가구 모두 ’브로드앤올’에 대해 최대 50% 할인을 받으면 월 33,000원(16,500원(할인금액)x2가구), 연간으로 396,000원의 통신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이순건 SK텔레콤 마케팅기획본부장은 “이번 결합상품의 할인혜택 확대는 결합상품 구성의 다양성을 높이는 한편, 초고속인터넷이 2가구까지 확대된 것이 특징”이라며 “향후에도 다양한 결합상품 출시 및 할인혜택 확대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섭 SK브로드밴드 마케팅전략본부장은 “생활에 꼭 필요한 통신 서비스인 초고속인터넷과 이동전화의 결합상품 할인 혜택을 대폭 확대함으로써 가계 통신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SK브로드밴드는 고객이 부담 없이 편리하게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요금제의 상품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의 이동전화와 SK브로드밴드의 초고속인터넷을 결합한 ’온가족 결합상품’은 ▲가족구성원의 가입연수에 따라 이동전화와 초고속인터넷 기본료를 최대 50%까지 할인해 주는 ’패밀리형’과 ▲1인이 가입하는 ’개인형’으로 구분된다.

’패밀리형’은 가족이면 최대 5명까지 가입할 수 있는 SK텔레콤의 ’T끼리 온가족 할인제’를 활용한 상품으로, 등록한 가족 모두의 이동전화와 초고속인터넷의 가입연수를 합산한 기간에 따라 이동전화와 초고속인터넷의 기본료를 각각 10%~50%까지 할인해 주고, 가족간 이동전화 통화료도 50%를 할인해 준다. ’개인형’ 상품은 초고속인터넷과 이동전화 기본료가 각각 10%씩 할인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