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모바일 게임 해외 판매 시스템 구축 완료

– 하반기부터 100종 이상의 게임을 중국내 자회사 통해 이동통신사에 제공 계획
– 콘텐트의 중국 현지화 지원 등Eco-System 구축 … 글로벌 동반진출 본격 가동
– 향후, 일본 유럽 등 진출 모색 … 인터넷 포털, 휴대폰 제조사 등에도 수출 검토

SK텔레콤이 국내 만화 콘텐트의 일본시장 진출에 이어 모바일 게임업체와 함께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 진출에 나섰다.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 진출을 위한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와 협력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게임 콘텐트 수출에 나설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모바일 게임의 해외 판권을 온라인으로 등록/관리/정산할 수 있는 GLB(Game License Bank) 시스템을 4월 중순 구축하고, 콘텐트의 해외 판매를 신청할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http://glb.nategames.co.kr)를 19일부터 오픈했다.

SK텔레콤과 함께 중국 등 해외에 진출할 의향이 있는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는 사이트에서 해외 판매가 가능한 자사의 모바일 게임을 등록하면 판매가 가능하다.
등록된 모바일 게임 콘텐트는 온라인 상에서 이동통신사 등 모바일 사업을 진행하는 해외 구매처에게 리스트가 제공되며, 구매처가 선택한 콘텐트는 SK텔레콤과 정식 해외 판권 계약을 체결한 후, 해외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필요한 언어 변환 등 콘텐트 개발 작업, 마케팅 및 현지 사업자 확보 등을 전반적으로 지원받게 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진출 교두보를 중국으로 정하고, 중국 현지 자회사인 비아텍(Viatech), 유니에스케이(UNISK) 등과 함께 구매처 확보를 추진 중이다. 또한 게임전문 자회사와 중국 현지 게임업체에 콘텐트 변환을 주문해 전문성을 확보하는 등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SK텔레콤은 현재 국내에서 무선 네이트를 통해 서비스되고 있는 300여 종의 모바일 게임이 해외 판매를 신청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해외 판권 등록 절차가 끝나는 대로 심의를 통해 1차로 중국시장에 선보일 60~100종의 모바일 게임을 선정해 언어, 기능, 메뉴 등의 콘텐트를 현지화하는 변환 작업을 진행하고 하반기에는 중국 내 이동통신사에 국내 모바일 게임을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문화콘텐츠진흥원에 의하면 국내 모바일 게임시장 규모는 2009년 3억1500만 달러, 2010년에는 전년대비 22% 증가한 3억8,500만 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더욱이 일본은 2009년 11억9,800만 달러, 2010년이 13억1,100만 달러에 달할 것이고, 중국 시장도 2009년 8억2,100만 달러, 2010년 10억2,100만 달러 수준으로 전망돼 국내 대비 2~4배 이상 시장 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은 롤플레잉 게임과 캐주얼 게임 등이 인기를 끄는 시장으로, 국내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은 컴투스, 게임빌 등의 모바일 게임업체와 동반 진출을 통한 시장 경쟁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매년 300종 이상의 모바일 게임을 구매하며 축적된 역량을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와 함께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함으로써 상생을 통한 글로벌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이진우 Data사업본부장은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 진출은 국내 게임업체와의 상생 에코시스템 구축이라는 측면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며 “국내의 우수한 모바일 콘텐트 업체와 공동으로 규모의 경제를 확보하고, 효율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중국시장 진출에 나서는 한편, 올 해 안에 동남아 및 일본 등 아시아 시장 공략에 주력하고, 글로벌 시장 사업 성과에 따라 유럽 등으로 시장을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