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외환은행, 전략적 업무 제휴 MOU체결

– 은행권 소규모 지점 강화를 위한 「Smart Branch」 등 금융•통신의 결합을 통한 IPE(Industry Productivity Enhancement) 새 시도
– 안드로이드 기반 Smart-Phone Banking 보급/확산, 외환은행 임직원 대상 Mobile Office 구현 등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과 외환은행(행장 래리 클레인, www.keb.co.kr)은 금융ㆍ통신의 결합을 통한 생산성 향상을 위해 전략적 업무제휴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전략적 업무 제휴를 통해 ▲소규모 은행 창구 역할을 강화하는 Smart Branch 구축 ▲ 외환은행 임직원 대상 Mobile Office도입 ▲안드로이드 기반의Smart-Phone Banking 개발/보급 협력 ▲Smart Payment도입 협력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Smart Branch」는 SK텔레콤의 ICT기술을 활용, 기존의 Branch(지점)보다 경제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면서 화상상담 등을 통해 기존 은행 업무를 대신할 수 있는Mini-Branch 개념이다. 외환은행은 「Smart Branch」 도입으로 고객의 접근성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외국인 대상 차별화된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양사는 외환은행 임직원 대상으로 SK텔레콤의 Mobile Office를 도입하고, Smart Payment서비스인 ‘T Smart pay’의 도입/확산에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사는 국내외에서 확대되고 있는 안드로이드 단말의 보급에 발맞춰 안드로이드 단말 사용자들의 Smart-Phone Banking시스템을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관련 시스템을 개발/보급하는데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제휴로 외환은행은 스마트폰을 비롯 다양한 Mobile Internet Device에서 이용할 수 있는 금융ㆍ통신 복합상품 및 서비스 개발/공동마케팅을 추진해 변화하는 금융환경에서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게 되었으며, SK텔레콤은 지난 해부터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IPE(Industry Productivity Enhancement; 산업 생산성 증대)를 통해 금융 산업의 생산성 증대에 이바지 할 수 있게 되었다.

MOU체결식은 금일 16시30분 외환은행 본사 14층에서 진행되며, SK텔레콤 정만원 사장, 외환은행 래리 클레인 행장 등 양사 주요 임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외환은행 래리 클레인 행장은 “이번 제휴를 계기로 외환은행과 SK텔레콤이 가지고 있는 금융과 통신서비스를 결합하여 새로운 상품ㆍ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에게 새로운 Value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양사가 한층 더 도약할 수 있을 것” 이라며 “향후 새로운 시장에서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SK텔레콤과 공동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정만원 사장은 “금번 제휴를 통해 외환은행의 금융상품 및 Know-how와 SK텔레콤의 ICT 기술이 융합되어 성공적인 협력모델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국내 금융산업이 Global Market으로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SK텔레콤이 보유한 ICT 역량을 활용해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