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유선상품 재판매 시행

– SK텔레콤, 재판매 방식으로 초고속인터넷, 시내전화, 인터넷전화 판매
– 다양한 결합상품 제공 통해 고객 편익 제고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유•무선 결합상품에 대한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해 SK브로드밴드 유선상품을 SK텔레콤 대리점에서 재판매 방식으로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별정2호사업자(설비미보유 재판매)로 등록하고, SK브로드밴드도 방통위 도매 약관신고를 완료하는 등 절차를 완료했다.

기존 위탁판매의 경우 SK텔레콤 대리점이 SK브로드밴드와 위탁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유선상품을 판매하는 방식이었다면, 이번 재판매는 SK텔레콤이 직접 SK브로드밴드와 재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SK텔레콤 대리점을 통해 유선상품을 판매하는 방식이다. 4월9일부터 판매되며, 재판매 대상 상품은 초고속인터넷, 시내전화, 인터넷전화이다.

SK텔레콤은 “경쟁사 유•무선 합병 이후 경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SK브로드밴드 유선상품 재판매를 시행한다”며, “다양한 결합상품 등 새로운 서비스 제공을 통해 궁극적으로 소비자 편익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