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이동통신 네트워크 `친환경` 시대 연다

– 차세대 네트워크에 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 속속 공개
– 가로등형 중계기 세계 최초 구축, 저전력 증폭기 세계 최초 상용개발 완료로 Green Network 구축 선도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이 친환경 네트워크 기술을 대거 공개하고, 차세대 네트워크 구축에 활용하여 ‘Green ICT’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6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친환경 트렌드 변화를 선도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차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개발 단계에서부터 환경을 적극 고려한 기술을 연구해왔으며, 최근 ▲가로등형 중계기 ▲저전력 증폭기(GaN 앰프) ▲고효율 태양광 중계기 ▲친환경 올인원 안테나 등 총 4종의 차세대 친환경 네트워크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SK텔레콤이 지난 3월말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에 세계 최초로 구축한 가로등형 중계기는 이동통신 중계기와 가로등을 결합한 형태로,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고 야간조명으로도 사용이 가능하여 기존 중계기의 미관상 단점을 해소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SK텔레콤은 미관상 중계기 설치가 어려웠던 공원•아파트단지•도로변 등에 가로등형 중계기를 점진적으로 설치하여 이동통신 커버리지를 확대하는 한편, 가로등을 필요로 했던 지역사회에 기여할 방침이다.

또한, SK텔레콤이 3월말 이동통신 중계기용으로 세계 최초 상용제품 개발에 성공한 저전력 증폭기(GaN앰프)는 질화갈륨 트랜지스터를 이용하여 에너지 효율을 대폭 높여 중계기의 소모전력을 46%(1300W → 700W) 개선한 장비이다.

현재 구축된 중계기의 10%에 저전력 증폭기를 적용하면 연간 4천5백 톤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SK텔레콤은 밝혔다.

더불어, 이번에 공개한 고효율 태양광 중계기는 기존 태양광전지에 저전력 소자를 적용하고 충/방전 알고리즘을 최적화하여 에너지 효율을 50% 향상시킨 장비로, 1개소당 연간 167Kg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SK텔레콤은 덧붙였다.

4세대 이동통신에 적용할 수 있는 친환경 올인원 안테나는 다수의 작은 안테나를 조합하여 하나의 안테나로 구성함으로써, 안테나 수를 줄이면서도 전파의 방사를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어 미관 개선 및 소모전력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어 특히 빌딩이 많은 도심지역에 유용할 것으로 평가된다.

SK텔레콤은 이번에 공개한 친환경 네트워크 기술을 빠르면 하반기부터 적용하여 차세대 네트워크 구축에 활용하고, Green Network를 위해 차세대 친환경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태양광과 풍력을 이용한 신재생에너지 기지국/중계기를 전력 공급이 어려운 국립공원 내 등산로, 도서지역 위주로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 기지국/중계기는 현재 십이동파도, 관탈도, 대관령옛길 등 전국 25개 국소에 설치되어, 등산객 및 조업어선의 비상통신용으로 도움을 주고 있다.

SK텔레콤 임종태 Network기술원장은 “가로등형 중계기와 저전력 증폭기 개발 성공을 토대로 친환경 기술 연구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환경과 기술이 자연스럽게 조화될 수 있도록 차세대 네트워크에 Green ICT기술을 대폭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