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한국모델협회와 함께 모델 전용 스마트폰 제공한다

– SK텔레콤, 한국모델협회와 `모델 전용 스마트폰 도입을 위한 MOU` 체결
– 전용 홈스크린 및 위젯, 모바일 회원증, 프로필 조회 등 스마트폰 기반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제공
– 향후 커뮤니티 관리, 쇼핑, 오디션 정보 등 포함된 전용 포털 구축 예정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은 지난 30일(수) 사단법인 한국모델협회(회장 양의식, www.models.or.kr)와 ’모델 전용 스마트폰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모델협회는 1976년 출범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단체로, 패션, CF, 레이싱모델 분과를 두고 현재 활동중인 모델 및 모델지망생을 포함해 총 6,000여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SK텔레콤은 최신 스마트폰인 갤럭시S에 모델들이 활동에 필요한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탑재해 한국모델협회 소속 모델들에 제공할 계획이다.

모델들은 이번 모델 전용 스마트폰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모델협회 홈페이지에 게시되는 프로필을 관리하고 개인의 장점을 홍보하는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이 가능하며, 다양한 오디션, 캐스팅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등 효율적인 모델 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모델 전용 스마트폰에는 모델협회 회원 전용 홈스크린과 위젯이 탑재되며, 모바일 회원증 발급 등 회원 관리 기능, 프로필 조회 및 메일 등 정보 전달 기능과 함께 모델협회와 제휴를 맺은 패션, 방송, 병원, 화장품 등 다양한 업체의 할인 혜택 역시 제공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양사는 추후 업그레이드를 실시해 모델 커뮤니티, 뉴스, 쇼핑, 모델 교육 등을 제공하는 전용 포털을 구축하는 등 보다 앞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모델협회는 향후 모델협회 소속 모델은 물론 관련 학과 및 업계, 연계 단체에 까지 모델 전용 스마트폰 활용을 적극 확대해 모델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SK텔레콤과 한국모델협회는 모델협회 소속 모델들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 활동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날 박인식 SK텔레콤 기업사업부문장은 “한국모델협회와의 이번 MOU 체결로 항상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하는 모델 산업의 활성화에 기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해당 산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