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말레이시아 WiMAX 사업 진출 본 계약

– 말레이시아 1위 WiMAX 사업자 패킷원 1억불 투자 계약
– 2012년까지 전 인구 65%의 망 커버리지 확보 통해 고객 100만 목표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정만원)은 현지 시각 29일 오후 2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WiMAX 1위 통신 기업인 ’패킷원(Packet One)’에 1억불(USD) 지분투자하는 본 계약을 최종적으로 체결했다.

말레이시아의 패킷원은 2008년 말레이시아 최초로 WiMAX 서비스를 시작해 2009년 말 현재 기준으로 가입자 139,000명, 매출 4380만불(USD) 규모를 자랑하는 무선 브로드밴드 사업자로 말레이시아 총 브로드 밴드 시장의 5.3%(4위)를 확보하고 있다. SK텔레콤 이사회는 지난 5월 26일 패킷원에 대한 투자를 승인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투자를 통해 지분 약 25.8%를 확보하여 패킷원의 2대 주주가 된다. 이번 지분투자는 패킷원에서 신규로 발행한 전환 우선주를 SK텔레콤이 인수하는 형태로 이루어졌다. 이로써 SK텔레콤은 이사회 7석 중 2석을 확보하고, 패킷원의 최고위임원 한명을 임명할 수 있게 됐다. 지분 인수 후 패킷원의 주요 주주는 WiMAX 장비 및 솔루션 업체인 그린 패킷(Green Packet, 57.1%), SK텔레콤(25.8%), 인텔 캐피탈(Intel Capital, 5.3%)로 구성된다. (각 지분은 인텔의 전환사채 전환 시 수치)

이날 오후 쿠알라룸푸르 Sunway Lagoon(썬웨이 라군)호텔에서 가진 투자 조인식에는 YB Dato’ Joseph Salang Gandum (와이비 다토 조셉 쌀랑 간둠) 말레이시아 정보통신문화부 차관과 CC Puan(씨씨 푸안) 그린패킷 CEO, Michael Lai(마이클라이) 패킷원 CEO등 말레이시아 현지 관계자와 형태근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조기행 SK텔레콤 GMS CIC 사장, 양봉열 駐 말레이시아 대사가 참석했다.

패킷원은 이번 SK텔레콤과의 제휴를 통하여 2012년까지 전 인구 65%의 망 커버리지와 함께 고객 100만명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패킷원은SK텔레콤이 보유한 ▲네트워크 최적화 ▲고객 서비스 ▲다양한 마케팅 경험 등의 역량을 활용하여 말레이시아에 보다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무선 브로드밴드 시대를 대비한 네트워크 사업 기회 확보 ▲현지 업체와의 제휴를 통한 IPE 사업 등이 주요한 글로벌 투자 방향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관점에서SK텔레콤은 이번 말레이시아 무선 브로드밴드 1위 사업자인 패킷원에 대한 투자가 1)이머징 마켓에서의 선도적인 무선 네트워크 사업임과 동시에 2)IPE 솔루션의 기술적 인프라 확보이며, 3)사업 추진 과정에서 확보할 수 있는 고객, 사업 파트너 등이 향후IPE 사업의 기반이 될 것이라는 점과 4)동남아시아에서의 글로벌 통신/IPE 사업 기회를 확보하기 위한 교두보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전략적 배경을 고려하지 않더라도 말레이시아 브로드밴드 시장은 자체만으로도 매우 매력적이라는 것이 SK텔레콤 측의 설명이다. 2006년 총 인구 기준 보급률 3%, 가입자 76만명에 불과했던 말레이시아 브로드밴드 시장은 급속히 성장하여 2009년 보급률 9%, 가입자 260만명으로 확대되었고, SK텔레콤 자체 분석 결과 2012년에 보급률 20%, 가입자 590만명, 2019년에는 보급률 39%, 가입자 1,27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었다. SK텔레콤측은 이 같은 시장 성장 추세를 고려할 때 올해가 시장 진입의 최적기라고 판단하여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업 환경 또한 긍정적이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적극적으로 브로드밴드 보급에 힘쓰고 있다. 2008년 가구 기준 22.5%에 그치고 있던 보급률을 2010년까지 50%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브로드밴드 가입자 대상 세제 혜택, 공무원 및 대학생 PC구매시 대출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WiMAX칩이 내장된 넷북을 쓰는 고객은 별도의 WiMAX통신 단말 구매나 설치 없이도 전화 가입만으로 WiMAX 이용이 가능해, 향후 WiMAX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날 개최된 조인식에서 SK텔레콤 조기행 GMS CIC 사장은 “성장 잠재력이 큰 말레이시아 무선 브로드밴드 시장에서 선도적 WiMAX사업자인 패킷원은 매력적인 투자 대상이다”라고 말한 뒤 “SK텔레콤이 보유한 첨단기술과 혁신적인 마케팅 역량 등을 최대한 활용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하는 SK텔레콤의 모습을 보여주겠다” 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이 회사 1대 주주인 그린패킷사 씨씨 푸안(CC Puan) CEO는 “SK 텔레콤과 패킷원 간의 금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말레이시아의 무선 브로드밴드 소비자들에게 한층 업그레이드된 4G WiMAX 기술을 선보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이번 계약에 의미를 부여한 뒤 “SK 텔레콤의 투자를 통해 확보된 자금을 기반으로 패킷원은 고품질의 ICT서비스 제공과 운영 효율을 높이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씨씨 푸안 CEO는 또한 “이번 투자가 글로벌 ICT를 선도하는 SK 텔레콤의 역량을 바탕으로 말레이지아 뿐 만 아니라 동남아시아지역의 통신 선도 기업으로 부상하고자 하는 패킷원의 전략적 목표달성에 귀중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덧붙였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