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고객센터&네트웍 운영 위한 자회사 설립

– 고객센터 운영사 2개사, 기지국 유지보수사 1개사 등 총 3개 자회사 7월1일 설립
– 통화품질 및 對고객접점 서비스 질적 향상…총 인원 8천여명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이 현재 아웃소싱으로 운영되고 있는 고객센터 및 기지국 유지보수 회사를 자회사로 설립하여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SK텔레콤이 7월1일 설립하는 자회사는 고객센터 운영회사 2개사, 기지국 유지보수 1개사로 총 3개 회사이다.

전국의 13개 고객센터 및 38개 지점, 고객접점 교육센터가 합쳐지는 고객센터 운영 자회사는 수도권을 담당하는 서울과 비수도권을 담당하는 대전에 각각 설립되며 고용인원은 총6천여명 이다.
SK텔레콤은 고객상담 센터를 자회사로 전환함으로써, 고객과의 최접점에 있는 상담원들의 높은 이직률을 완화해, 對고객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전국의 17개 기지국 유지보수 회사를 통합하여 설립하는 자회사는 서울에 설립되며 규모는 총 1,800여명 내외이다.

SK텔레콤은 기지국 유지보수 회사를 자회사로 내재화 함으로써, 통화품질 경쟁력에 만전을 기하고, 차세대 네트웍 기술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한 기반을 미리 확보함으로 써 네트웍 품질 경쟁에서 확고한 리더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번 3개 자회사 설립을 통해 고용되는 약 8천여명의 인력들은 대부분 정규직으로 전환되어 고객서비스 품질향상이 기대된다. 한편 SK텔레콤 직원들의 자회사 이동은 관리자급 수요인 50여명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의 이번 자회사 설립은 통화품질과 對고객서비스라는 이동통신 산업의 본원적인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장기적으로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여 미래 성장사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함이다.

SK텔레콤 측은 최근 스마트 폰 출시 등으로 서비스가 다양화되면서 고객들의 니즈 가 더욱 복잡해지고 있어 대고객 서비스 직원들의 로열티 제고가 필수적이라면서, 이미 버라이존, 보다폰, O2, NTT도코모 등 전세계 주요 이통사들은 통화품질 향상과 고객상담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위해 아웃소싱을 하지 않고 직접 운영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