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T스토어, 고객과 개발자 `끌어안기`로 국내 앱스토어 키운다

– 회원 130만의 국내 최대 앱스토어 `T스토어`, 다양한 마케팅 본격 시동
– 할인존/할인쿠폰 신설해 고객 접근성 강화 및 개발자 매출 확대 견인
– T스토어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T스토어 캐쉬` 도입
– 앱 실행 중 추가 아이템/콘텐츠 구매 가능한 `상품 내 추가구매` API 추가, 다양한 앱 선보이는 계기 마련
– T스토어 고객 130만•등록 앱 4만여 건•누적 다운로드 1천 1백만 건으로 순항

T스토어가 개발자와 고객의 이용 편의성 향상을 위해 새로운 마케팅 방식을 도입하며 국가대표 앱스토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은 현재 회원 130만 명, 앱 누적 다운로드 1천 1백만 건으로 빠르게 성장 중인 「T스토어」 이용 활성화를 위해 할인존, 할인쿠폰과 함께 ’T스토어 캐쉬’ 제도를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폰 앱 개발자는 「T스토어」에서 프로모션 진행을 원할 경우에 할인 가격, 기간, 대상 건수를 미리 설정하면 등록 앱이 화면 상단 ’할인존’이라는 이벤트 영역에 별도로 표시돼 고객 접근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또 개발자는 특정 고객들에게만 선별적으로 할인쿠폰을 발급하는 타켓 마케팅을 진행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2010 프로야구’ 앱 개발자는 ’2009 프로야구’를 실제 구매한 고객들만을 대상으로 업그레이드 버전 앱 구매시 이용할 수 있는 할인쿠폰을 발급하는 방식으로 차별화된 마케팅을 운영할 수 있다.

고객들은 이를 통해 보다 경제적인 요금으로 모바일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고, 개발자들은 본인이 개발/판매하는 콘텐츠를 더욱 효과적으로 마케팅할 수 있어 매출 확대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또 SK텔레콤은 싸이월드의 ’도토리’와 유사한 개념의 ’T스토어 캐쉬(Tstore cash)’를 내달 중 도입, 「T스토어」에서의 콘텐츠 결제 수단을 현재 신용카드, 휴대폰 결제에서 확대해 고객 선택권을 더욱 다양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T스토어」에서는 고객이 앱을 실행하면서 특정 아이템이나 콘텐츠를 추가 구매할 수 있게 해주는 결제관련 API인 ’상품 내 추가구매’ 기능을 23일부터 개발자들에게 제공한다. 이 기능은 해외에서는 ’In-App Purchase’라고도 불린다.

’상품 내 추가구매’API가 주목받는 이유는 고객이 앱 이용 중에 결제를 간단히 진행할 수 있어 개발자와 고객(구매자) 모두에게 편익이 크기 때문에 이 기능을 활용한 다양한 앱이 생산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고객은 게임 앱 이용 중에도 필요로 하는 아이템이나 캐릭터를 구매할 수 있으며, 특히 시리즈별 이용이 빈번한 학습, 만화의 경우, 각각의 앱을 하나씩 구매할 필요없이 앱 이용 중에 다음 편을 간단히 구매할 수 있다.

SK텔레콤 홍성철 서비스부문장은 “현재 T스토어는130만 명의 회원과 4만 여 개의 콘텐츠를 확보하고 있으며, 타 이통사 고객도 이용할 수 있는 명실상부한 국가대표 앱스토어”라면서 “이번에 개발자와 고객들의 편의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 방식 도입이 T스토어 이용을 한층 더 활성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