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대한민국 축구 新문화공간 `T스타디움` 오픈

– 축구사랑과 붉은 열정을 다시 한 번 되살리고, 보다 신나게 축구를 즐길 수 있도록 서울 명동에 꾸며진 팝업(pop-up) 공간 오픈
– 방문한 시민들 대상으로 「행운의 락커 이벤트」, 「T응원메시지 이벤트」, 등 대한민국 선전을 기원하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

SK텔레콤 (대표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대한민국 축구 新문화공간, 『T스타디움』을 오는 7월 2일까지 명동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명동예술극장 앞 광장에 위치한 『T스타디움』은 대한민국의 축구사랑과 붉은 열정을 다시 한 번 되살려, 시민들이 축구를 보다 신나게 즐길 수 있도록 꾸며진 팝업(pop-up) 공간이다.

『T스타디움』은 경기 ’관람석’과 선수들의 ’락커룸’ 등 축구경기장을 모티브로 구성되었다. ’관람석’을 컨셉으로 한 계단 광장은 오픈된 형태로 명동을 찾는 누구나 대형 LED 전광판의 축구 관련 영상물을 즐기며 자유롭게 쉴 수 있는 공간이며, ’락커룸’을 컨셉으로 구성된 실내 공간은 직접 락커를 열어 응원 티셔츠를 꺼내고 아디다스의 월드컵 히스토리컬 볼(공인구) 등 다양한 전시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T스타디움』에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7월 2일까지 「행운의 락커 이벤트」를 통해 다시 한 번 대한민국 응원티셔츠를 무료로 나눠주고, 알파벳, 숫자형 스템프를 활용해 자신만의 메시지를 새길 수 있는 「T스탬프 이벤트」를 진행한다. 대한민국의 축구사랑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6월 9일부터 7월 2일까지 「T응원메시지 이벤트」를 진행하고 작성된 메시지를 『T스타디움』에 전시한다. 또 매주 금, 토요일에는 10자 이내의 원하는 문구를 적어주는 「캘리그라피 이벤트」를 진행한다.

SK텔레콤 박혜란 브랜드전략실장은 “T스타디움은 축구팬 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편하게 쉬며 축구를 즐길 수 있는 축제의 공간이자 휴식공간이다”라며, “6월의 감동을 시민들이 보다 신나게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T스타디움 제작에 참여한 공간디자이너 김치호氏는 “T스타디움은 대한민국의 자존심이자 또 하나의 열정코드가 된 축구에 대한 시민들의 애정, 그리고 그 속에서 새로운 추억을 나누길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됐다”며 “명동을 찾는 시민들의 안식처이자 축구를 사랑하는 대한민국 국민의 6월의 감동을 함께할 명소가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