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지원금 대신 요금할인’ 선택한 SK텔레콤 가입자 100만 돌파

– 인당 통신요금 절감 효과 평균 월 8천원 수준… 100만 명 기준 연간 약 960억원
– 10대부터 60대까지 고루 가입하는 등 全 연령대 걸쳐 가계통신비 절감효과 ‘톡톡’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누적 가입자 숫자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 지원금을 받지 않고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하거나 개통 후 24개월이 경과된 단말기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 제도로, 2014년 10월 1일부터 시행 중임.

이 제도는 시행 초기에는 고객의 관심이 다소 낮았으나, 요금할인 혜택 안내 강화 등을 통해 가입자가 꾸준히 증가해 지난 2분기에는 45만 여 명, 3분기에는 현재(9월 8일 기준)까지 48만 여 명이 가입하는 등 효과적인 가계통신비 절감 수단으로 합리적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별첨1 : 가입자 추이>

SK텔레콤이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을 선택한 가입자들을 분석한 결과 가입자당 월 평균 요금할인액은 약8천원 수준으로, 현재 100만 명 가입자 기준으로 연간 약 960억 원의 통신요금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 8천원/월 * 12개월 * 100만명=960억원)

총100만 명의 고객 중 단말기를 새로 구입한 고객 (신규/기기변경)과 기존 사용중인 단말기로 가입한 고객 비중은 각각 52%와 48%로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통사를 옮기지 않고 단말기를 구입한 기기변경 가입자 숫자가 신규 가입자의 두 배 이상으로 나타나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을 선택한 고객 중에서도 최근 기기변경 선호 추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입자 연령대로 살펴보면 10대에서 60대 이상까지 가입 비중이 고루 분포해 있는 것도 주목할 만 하다. 특히 50대 가입자의 비중은 17.9%로 30대(23.9%), 40대(22.9%)보다는 낮지만 20대(17.5%)보다는 높아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을 선호하는 층이 특정 연령대에 치중되지 않는 경향을 보였다. <별첨2 : 가입자 연령대별 비중>

SK텔레콤 윤원영 마케팅부문장은 “앞으로도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제도의 적극적인 활용을 통해 고객 요금혜택을 강화하는 한편, 실질적인 가계통신비 부담 경감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