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지원금 대신 요금할인’ 선택한 SK텔레콤 가입자 100만 돌파

– 인당 통신요금 절감 효과 평균 월 8천원 수준… 100만 명 기준 연간 약 960억원
– 10대부터 60대까지 고루 가입하는 등 全 연령대 걸쳐 가계통신비 절감효과 ‘톡톡’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누적 가입자 숫자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 지원금을 받지 않고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하거나 개통 후 24개월이 경과된 단말기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 제도로, 2014년 10월 1일부터 시행 중임.

이 제도는 시행 초기에는 고객의 관심이 다소 낮았으나, 요금할인 혜택 안내 강화 등을 통해 가입자가 꾸준히 증가해 지난 2분기에는 45만 여 명, 3분기에는 현재(9월 8일 기준)까지 48만 여 명이 가입하는 등 효과적인 가계통신비 절감 수단으로 합리적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별첨1 : 가입자 추이>

SK텔레콤이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을 선택한 가입자들을 분석한 결과 가입자당 월 평균 요금할인액은 약8천원 수준으로, 현재 100만 명 가입자 기준으로 연간 약 960억 원의 통신요금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 8천원/월 * 12개월 * 100만명=960억원)

총100만 명의 고객 중 단말기를 새로 구입한 고객 (신규/기기변경)과 기존 사용중인 단말기로 가입한 고객 비중은 각각 52%와 48%로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통사를 옮기지 않고 단말기를 구입한 기기변경 가입자 숫자가 신규 가입자의 두 배 이상으로 나타나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을 선택한 고객 중에서도 최근 기기변경 선호 추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입자 연령대로 살펴보면 10대에서 60대 이상까지 가입 비중이 고루 분포해 있는 것도 주목할 만 하다. 특히 50대 가입자의 비중은 17.9%로 30대(23.9%), 40대(22.9%)보다는 낮지만 20대(17.5%)보다는 높아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을 선호하는 층이 특정 연령대에 치중되지 않는 경향을 보였다. <별첨2 : 가입자 연령대별 비중>

SK텔레콤 윤원영 마케팅부문장은 “앞으로도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제도의 적극적인 활용을 통해 고객 요금혜택을 강화하는 한편, 실질적인 가계통신비 부담 경감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