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거리 예술가의 터전에 울려 퍼지는 ‘모바일 오케스트라’

– 마로니에 공원에서 20일까지 진행 … 증강현실로 故김광석의 가상 공연도 볼 수 있어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휴대폰 30종의 벨소리로 화음을 만드는 체험유닛 ‘모바일 오케스트라’로, 故김광석의 미완성 곡을 연주하는 체험프로모션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마로니에 공원에서 20일까지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모바일 오케스트라’는 30년 전 출시된 카폰부터, 삐삐, 폴더폰, 스마트폰 등이 가진 고유의 벨소리로 故김광석의 미완성 곡과 대표곡 ‘사랑이라는 이유로’를 반복 연주하고, 길거리 음악가를 위한 공연 장소로 활용되기도 한다.

더불어 관람객은 SK텔레콤의 증강현실 기술인 ‘T-AR’을 이용해 복원한 故김광석의 공연 모습을 가상체험기기와 스마트폰으로 감상할 수 있으며, 모바일 오케스트라에 연결된 건반으로 벨소리를 직접 연주해보거나 미완성 곡의 노랫말을 완성하는 캠페인에도 즉석에서 참여할 수 있다.

앞으로 ‘모바일 오케스트라’는 SK텔레콤의 이동형 미래체험관 ‘티움 모바일’과 함께 전국을 순회하며, 벽오지 학생 · 지역주민들에게 따뜻한 디지털 기술을 전파할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