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삼성전기와 사물인터넷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

– ‘저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에 최적화된 응용모듈 개발 및 추가 사업모델 발굴 계획
– 중소기업들에게 별도 모듈 개발비 없이 완성된 단말 만들 수 있는 생태계 조성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글로벌 전자부품 제조 기업인 삼성전기(대표이사 사장 이윤태, www.samsungsem.com)와 ‘저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 관련 상호양해각서(MoU)를 2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저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Low Power Wide Area Networks, LPWAN)’은 통신 반경이 수십km로 넓고, 전력 소모가 적어 단말 배터리 수명이 수년간 유지되는 장점을 지니고 있는 기술로, 온도, 습도, 무게, 위치 등 단순 정보를 측정해 처리하는 소물(小物)에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저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에 최적화 된 응용모듈을 개발하고, ▲자전거 관제 및 위치 추적 솔루션 ▲스마트 가로등 관제 ▲가스 검침 등 실생활에 유용한 다양한 사업모델을 지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응용모듈이란 컴퓨터로 보면 CPU를 포함한 메인보드 역할을 하는 기관으로 단말을 작동 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탑재해, 통신망을 활용한 단말 제어가 가능하다.

양사는 이 응용모듈을 활용해 사물인터넷 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별도의 모듈 개발비 없이 사업 환경에 맞는 센서 등을 부착, 손쉽게 하나의 완성된 단말기를 만들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자전거 위치 추적 솔루션을 제공하는 중소기업이 있다면, 표준화된 응용모듈에 GPS 센서, 가속 센서 등을 결합해 유용한 기능을 갖춘 단말기를 저렴하고 쉽게 만들어 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아울러 양사는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흥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논의하는 등 사물인터넷 산업 발전을 위해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기 정대영 전략마케팅실 상품기획팀장은 “저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이 적용된 핵심 부품, 응용모듈을 개발을 통해 다양한 사업자들이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나가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 허일규 솔루션사업본부장은 “완성된 응용모듈을 기반으로 사물인터넷 단말기 사업을 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이 시장에 손쉽게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협약이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상생하는 사물인터넷 시장을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