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T끼리 온가족할인제’ 가입고객 200만 돌파

– 가입 고객 평균 4,300원 통신비 절감, 5인 가족 기준 연간 258천원 할인 효과
– 망내할인 상품인 ‘T끼리 T내는 요금제’와 함께 대표적 요금할인 상품으로 자리매김
– 요금제 신규 가입 고객에게 워커힐 호텔 숙박권 지급 등 풍성한 이벤트도 펼쳐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 )은 가계통신비 절감을 위해 출시한 ’T끼리 온가족할인제’ (이하 온가족할인제)가 출시 6개월만인 10월 8일 200만 고객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온가족할인제’는 추가비용 없이 가족등록만으로 기본료 10~50% 할인, 가족간 통화료 일괄 50% 할인 등 차별적인 혜택으로 요금제 출시부터 고객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SK텔레콤은 ’온가족할인제’ 가입 고객을 분석한 결과 1인당 월평균 4,300원의 할인을 받고 3인 이상으로 구성된 고객이70%이상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200만 고객은 전체 SK텔레콤 고객의 9.1%가 사용하는 비중이고 단일 요금제로서 출시 6개월 만에 200만 고객을 돌파한 것은 ‘07년 10월 출시한 망내할인 상품인 ’T끼리 T내는 요금제’ 이후 처음이다.

SK텔레콤은 9월 1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온가족할인제’에 신규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200가족에게 70만원 상당의 워커힐 호텔 숙박 패키지를 경품으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펼치고 있다.

특히 200만 번째 가입 가족에게는 200만원 상당의 해외 여행 상품권과 150만원 상당의 W호텔 스위트룸 1박 패키지를 제공한다.

’온가족할인제’ 가족 구성원 중 110가족을 선발해 6,000여만원의 SK상품권을 제공하는 ’요금 할인 왕을 찾아라’ 프로모션도 10월 31일까지 계속 진행된다.

한편 SK텔레콤은 업계 최초의 망내할인 상품인 ’T끼리 T내는 요금제’와 장기가입자를 위한 ’T끼리 PLUS 할인제’의 가입 고객이 8일 기준 246 만명을 넘었고 ’T끼리 T내는 요금제’ 가입 고객은 월6,300원의 요금 절감 효과로 고객들의 통신비 절감에 큰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 배준동 마케팅부문장은 “가계통신비 절약을 위한 회사의 노력이 ’온가족 할인제’ 200만 고객이라는 결실로 나타났고 앞으로도 고객들의 통신비 절약을 위해 지속적인 할인요금제를 개발하겠다” 라고 말했다.

CONTACTS

[소속] [소속]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