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첨단 사옥을 디지털 한글로 수 놓다

– 아트전광판 코모(COMO) 통해 미디어아트 `이상한글` 전시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김신배)은 아트센터 나비(관장 노소영, www.nabi.or.kr)와 함께, SK텔레콤 을지로 본사(T타워)에 설치된 아트전광판 ’코모(COMO)’에 한글의 현대성을 디지털로 재해석한 미디어아트 ’이상한글’을 11월 18일까지 선보인다.

코모는 2004년 12월에 SK텔레콤 을지로 본사(T타워)와 대전 둔산 사옥에 설치된 LED를 이용한 아트전광판이다.

SK텔레콤은 코모를 도심 속에 존재하는 대형스크린을 광고로 사용하는 개념을 넘어 예술과 건축이 조화된 멀티미디어 창(窓)으로 활용하며, 총 50개 이상의 다양한 공공예술작품을 전시해왔다.

이번 ’이상한글’ 은 이주영 작가 <정돈 designtimesp=17043>, 노승관 작가 <한글컬럼 designtimesp=17044>, 허한솔 작가 <표정|문자추상|양복을 입은 사내들 designtimesp=17045> 등 총 세 작품으로 구성되어, 한글과 이동통신의 공통점인 소통•연계•새로운 경험을 디지털 예술과 첨단 건축물의 조화로 표현하고 있다.

한글의 우수성과 디지털의 만남을 다룬 ’이상한글’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