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혁신적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 발표

– 사내독립기업제도인 CIC(Company-in-Company) 제도 본격 도입
– 전사조직을 MNO, Global, C&I, CMS 등 4개의 CIC로 재편
– 임원 직위 폐지 및 직책중심 임원관리 체계 구축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김신배, www.sktelecom.com)은 21일 사내독립기업제도인 CIC(Company-in-Company) 제도 본격 도입, 임원직위 폐지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조직개편과 임원 인사를 발표했다.

우선 조직개편 및 임원 보직 인사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독립경영을 통한 성과 창출 극대화를 위해 전사 조직을 ▲MNO(Mobile Network Operator)사업을 수행할 MNO Biz. Company ▲Global 사업을 총괄할 Global biz. Company ▲컨버전스사업과 인테넷사업을 총괄할 C&I Biz. Company(Convergence & Internet Biz. Company) ▲전사 전략조정/SKMS를 기반으로 한 People, 시스템, 기업문화의 일관된 혁신/ Resource 관리/대외 관계 등을 지원하는 CMS Company(Corporate Management Support Company) 4개 CIC 로 재편했다.

CMS 사장은 김신배 대표이사 사장이 겸임하고, MNO Biz. Company는 하성민 사장이, Globiz Biz. Company는 서진우 사장이, C&I Biz. Company는 오세현 사장이 담당한다.

CIC 제도 본격 도입에 따라 CEO는 정형적/일상적 경영은 CIC 장에게 대폭 위양하고, 전략적/미래지향적 역할, 전사차원에서의 CIC간 이해관계 조정, CIC 사장 육성 등을 담당한다.

한편, CIC 경영의 성공에 필수적인 경영자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직위 중심의 임원관리에서 벗어나, 역량과 리더십을 기준으로 직책을 부여하고 그에 따른 성과를 평가하는 ’직책중심 임원관리 제도’를 도입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임원도 부사장, 전무, 상무와 같은 직위가 폐지 되며, 대표이사 사장, CIC 사장, 부문장, 실/본부장과 같은 직책중심으로 역할과 책임이 부여되고 호칭된다.

2006년 구성원의 직위를 폐지하고 팀장-팀원 체제로 전환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에 대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심화됨에 따라 개별 사업이 전문성을 가지고 자율/책임경영을 하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현재 SK텔레콤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Global 사업과 Convergence사업의 가시적 성과 창출에 기여하게 될 것” 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