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Happy Music School』첫 번째 콘서트 개최

– 9일,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해피뮤직스쿨` 재학생과 교수진이 함께하는 콘서트 열어
– 1월부터 부산, 대전, 광주 지역 무료 순회 공연 예정

SK텔레콤(사장 김신배, www.sktelecom.com)은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소외계층 청소년 대상 클래식 음악교육 프로젝트인『Happy Music School』의 첫 번째 콘서트를 개최한다.

서울에서 열리는 첫번째 콘서트는 ’해피 뮤직 스쿨’ 교수진으로 참여하고 있는 송영훈 첼리스트, 백주영 바이올리니스트, 주희성 피아니스트와 ’해피 뮤직 스쿨’ 재학생인 조현준(첼로), 민혜연(바이올린), 박근태(피아노) 학생 등이 SK텔레콤 직원 자원봉사자, SK텔레콤 우수고객, ’해피 뮤직 스쿨’ 재학생과 가족들을 포함, 약 1천 여명을 모신 자리에서 1년 동안 갈고 닦은 연주실력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한양대학교 피아노과 이대욱 교수가 지휘를 맡았으며, ’UN공식 평화의 실내악단’으로 선정되었으며, 국내 최초 114회 정기연주회를 소화해 낸 전통 챔버 오케스트라 ’서울 바로크 합주단’이 함께 연주한다.

이번 콘서트는 서울뿐 아니라1월 8일에는 부산, 1월 10일에는 대전, 1월 20일에는 광주에서도 열린다. 지방3개 도시에 한해서12월 31일까지 이름, 주소, 연락처, 신청수량(최대 1인 2매)을 기재하여 이메일(happymusic0720@gmail.com)로 신청하면 선착순으로 티켓을 제공할 예정이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해피 뮤직 스쿨’에서 음악감독을 맡고 있는 송영훈 첼리스트는 “이번에 같이 협연을 하는 조현준 학생(13)은 내가 이제까지 협연해 온 연주자 중 최연소이고, 나 역시도 예전 스승과 함께 이 곡을 연주한 경험이 있어 이번 협연이 매우 뜻깊다”며 “이번 공연을 통해 학생들이 음악가의 꿈을 키우는 데 더욱 자신감을 얻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SK텔레콤 ’해피 뮤직 스쿨’은 전문적인 클래식 음악교육을 접하기 힘든 소외계층 청소년들에게 체계적인 음악교육 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음악 영재를 발굴하고 지속적인 교육을 지원하여 세계적인 연주자로 양성하는데 그 목적이 있으며, 줄리어드 음악 대학의 성공적 사례인 MAP(Music Advancement Program)을 벤치마킹한 프로그램이다. 4월부터 7월, 9월부터 12월까지 26주 2학기로 운영되었으며 학기 중에는 매주 토, 일요일마다 예원학교에서 전문강사의 개인 레슨, 앙상블 및 그룹레슨으로 진행되었다.

SK텔레콤 홍보실장 조중래 상무는 “한 해 동안 ’해피 뮤직 스쿨’을 통해서 향상된 학생들의 실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며 “내년에도 전문적인 지원이 필요한 재능 있는 학생들을 추가적으로 모집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