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하나로텔 조건부 인수 계약

– 주당 11,900원에 총 매각 대금 1조 877억원, 하나로텔레콤 경영권 인수
– 김신배 사장, `경쟁촉진 통해 소비자 후생에 기여, 시장 키우고 한국 IT 산업 재도약 계기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SK텔레콤(CEO 김신배, www.sktelecom.com)이 하나로텔레콤 인수를 위한 정부 인가 조건부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계약을 통해 하나로텔레콤 주식 38.89%(91,406,249주)를 주당 1만1,900원에 인수키로 하였으며, 총 매각 대금은 1조877억원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하나로텔레콤 지분 인수를 통해 최대주주(43.59%)로 부상하게 되며 향후 정부 인가 과정을 통해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인수 배경에 대해 SK텔레콤은 다양하고 새로운 통신 서비스 제공을 통해 경쟁을 촉진 하고 성장 정체에 직면한 통신시장 활성화 및 이용자의 편익제고에 기여하기 위함이라고 설명 했다.

김신배 SK텔레콤 사장은 “하나로텔레콤 인수는 향후 원활한 경쟁 촉진을 통해 소비자 후생에 기여하고 더 나아가 한국 IT 산업 재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사장은 “하나로텔레콤과 유무선 연동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국내에서 축적된 컨버전스 분야에 대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글로벌 진출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지난 11월14일 하나로텔레콤 매각 주간사인 골드만삭스로부터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뒤, 약 3주간의 자산실사 과정을 거쳤으며 11월30일 이사회를 열어 하나로텔레콤 인수 관련 의사결정을 대표이사에게 위임한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