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BcN 성과 전시회』참가

– 대역통신망(BcN) 기반 다양한 유•무선, 통•방 융합 서비스 소개
– 정책 및 기술 컨퍼런스에도 참석… BcN 추진전략 및 향후 계획, 디지털TV포털 추진전략 발표

유•무선 통신, 방송 및 인터넷이 융합되어 하나의 망으로 이용할 수 있는 BcN서비스로 실질적인 유비쿼터스 & 컨버전스 생활을 체험해보자!

SK텔레콤(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은 11월 28일에서 29일까지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BcN 성과 전시회』에 참가하여 BcN(광대역통합망 : Broadband convergence Network) 관련 서비스를 시연하고, 컨퍼런스에 참여하여 BcN추진 실적 및 향후 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사회진흥원(NIA),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SK텔레콤을 비롯한 4개 BcN 컨소시엄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에서 SK텔레콤은 ▲음성•데이터 통합 서비스 ▲ 유•무선 연동 서비스 ▲통•방 융합서비스 ▲ u-응용서비스 ▲마이크로 프로젝터, e-book 서비스 등 광대역통신망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음성•데이터 통합서비스에 해당하는 ‘멀티미디어 컬러링’은 기존 이동전화에 주로 사용되던 통화대기음 서비스를 유선전화간에도 가능하게 업그레이드시켜 가입자가 원하는 영상과 음악을 발신자에게 제공해주는 서비스이며 ‘멀티미디어 레터링’은 가입자가 지정해 놓은 멀티미디어 영상을 수신자에게 제공해 주는 서비스이다.

유•무선 연동 서비스에는 ‘영상전화 연동서비스’가 대표적이다. 이는 WCDMA또는 EV-DO 망과 유선전화간의 이기종망 영상 통화를 가능케 하는 것으로, 영상전화 시대가 도래하면서 집 안팎에서도 단말기에 관계없이 영상전화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통•방 융합 서비스에 해당하는 365℃는 셋톱박스(Set top box)를 통해 TV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개방형 디지털 TV 포털 서비스이다. 12월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365℃를 통해 이용자는 SK텔레콤의 광대역, 대용량 트래픽 처리 기술과 함께 방송품질 수준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영상회의서버(server), 모바일 오피스 서버 등으로 편리한 모바일 업무 환경을 구축한 u-Work 서비스, HSDPA와 무선LAN방식으로 카메라가 부착된 청소로봇을 원격 제어하고 집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홈시큐리티 서비스 등도 선보인다.

한편, 같은 기간 진행되는 『BcN 기술 및 정책 컨퍼런스』에서는 정보통신부 장관을 비롯해 정부산하기관, BcN컨소시엄 주관사, 통신사업자, 학계에서 300여명이 참석하여 BcN 구축사업 추진 실적 및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BcN 관련 주요 정책 및 기술동향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진다.

SK텔레콤은 이 자리에서 그간 시범 사업자로써 진행해왔던 BcN 사업 추진 현황과 함께, SK텔레콤의 무선망 구축 전략과 DTV 포털 서비스 365℃ 의 제공 기술 방식 및 사업추진 전략을 발표한다.

SK텔레콤 전략기술부문장 겸 광대역통합망포럼 의장인 오세현 전무는 28일 개회사를 통해 “융합의 시대에서 광대역 통합망 인프라 구축은 국민 누구나에게 더 많은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 정보통신환경의 기반이 된다”며, “SK텔레콤은 컨소시엄 운영을 통해 다양한 음성•데이터, 유•무선, 통•방 융합 등의 영역에서의 다양한 신규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다”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