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회사 이미지관리에 나선다

– 기업 이미지 및 브랜드 보호를 위한 `SKT CI, BI 관리 규정` 선포
– CI 무단 사용 시 즉각 철거 요청 등 회사 이미지 오남용 적극 방지

SK텔레콤이 기업 이미지 (CI , Corporate Identity) 및 브랜드 이미지 (BI, Brand Identity) 관리에 적극 나선다.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김신배, www.sktelecom.com)은 회사가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를 통해 일관되게 전달하고자 하는 기업 이미지와 상품 이미지를 일부 유통망에서 훼손함으로써 발생하는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적극적인 관리를 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기업 이미지의 정의, 사용대상, 사용범위 , 책임규정, 사후관리, 무단 사용 및 오남용에 대한 제재 등을 담은 SK텔레콤 CI, BI 관리 규정을 제정해 향후 기업 및 상품 이미지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이는 SK텔레콤의 기업이미지 및 브랜드 사용 가이드 라인에도 불구하고 일부 유통망에서 회사의 CI 및 BI를 의도적 혹은 부지불식간에 오남용 하는 사례가 크게 늘었고 이로 인해 장기적으로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SK텔레콤의 CI, BI 관리 규정에는 기업이미지와 브랜드 이미지에 대한 사용 대상을 자사, 위탁대리점 및 제휴 업체에 한하며 브랜드 관리 위원회 사무국의 허가 또는 인증을 받은 개인 및 법인 사업자에 한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CI의 무단 사용 및 오남용에 대해서는 1차적으로 제작물의 철거 및 폐기를 요청하고 시정
이 이행되지 않을 시 관련 법규 (상표법,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 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 에 따라 형사 고소 등의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SK텔레콤 홍보실 조중래 상무는 “과거 대리점에 국한되던 이동통신 유통망이 판매점, 온라인 등으로 확대되면서 우리 회사의 이미지가 지나치게 오남용 되는 사례가 많아졌다”면서 “이번 계기를 통해 “SK텔레콤이 지닌 고유한 기업이미지와 브랜드 이미지를 소중하게 관리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