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최대 4배 빠른 업로드 기술 국내 최초 시연 성공

– 에릭슨과 업로드 속도 개선 최신기술 ‘상향링크 다중안테나기술’ 시연해
– LTE 기지국에 다수의 수신 안테나 탑재해 속도 개선 ··· 단말 교체 없이 가능
– 모바일 개인방송, 대용량 동영상·사진 전송 확대 추세 맞춰 내년 상용화 예정

SK텔레콤, 상향링크다중안테나기술, UplinkMU-MIMO,

SK텔레콤 구성원들이 LTE 기지국에 데이터 업로드 속도를 향상시키는 최신기술인 ‘상향링크 다중안테나기술(Uplink MU-MIMO)’의 성능을 테스트 중이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 업체인 에릭슨(Ericsson, CEO 한스 베스트베리, Hans Vestberg)과 함께 데이터 업로드 속도를 향상시키는 최신기술인 ‘상향링크 다중안테나기술(Uplink MU-MIMO)’을 국내 최초로 시연하는데 성공했다.

양사는 최근 중국 베이징 소재 에릭슨 R&D센터 인근 노상에서 LTE 기지국에 8개의 수신 안테나를 탑재해 ‘상향링크 다중안테나기술’ 적용 후 다수의 단말기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업로드 해보는 방식으로 시연을 진행해 기존 업로드 속도 대비 평균 40% 정도의 속도 향상을 확인했다.

양사는 ‘상향링크 다중안테나기술’의 성능 고도화 작업을 통해 상용화가 예정된 내년 중으로 최대 4배 빠른 업로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향링크 다중안테나기술’은 LTE 기지국에 다수의 수신 안테나를 탑재해 업로드 전송 속도를 개선하는 기술로, 기지국에 탑재하는 안테나의 수를 늘려 속도를 배가하는 통신 기술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예를 들어, 기지국 탑재 수신 안테나가 8개라고 할 경우 이론상 기존 대비 최대 8배*까지 업로드 속도를 늘릴 수 있다. 다만 실제 상용화 시에는 주파수 간섭 등으로 인해 최대 4배 정도의 업로드 속도 향상이 가능할 전망이다.

※ 현재 LTE 단말은 주파수당 1개의 송신 안테나가 탑재되어 있음

양사는 이번 시연 성공이 모바일 개인 방송 확대 추세나 대용량의 사진·동영상 전송 확산 등 업로드 중심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현재 LTE 네트워크는 업로드의 경우 주파수 묶음 기술 없이 단일 대역만 사용 중이어서 주파수 3개를 묶는 ‘3band LTE-A’까지 상용화된 다운로드 서비스에 비해 전송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리다.

이 밖에도 ‘상향링크 다중안테나기술’은 기지국에 새로운 수신 안테나를 추가하는 것만으로 단말 교체 없이 기존 단말로 즉시 업로드 속도를 늘릴 수 있어 다수의 고객들이 손쉽게 혜택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기존의 ‘주파수 묶음(Carrier Aggregation)’ 기술의 경우 기지국 장비의 업그레이드 외에도 해당 기술을 지원하는 신규 단말로의 교체가 필요하다.

에릭슨LG의 마틴 윅토린(Martin Wiktorin) 대표는 “진화된 안테나 기술을 통해 사용자들은 더 나은 업로드 체감 품질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SK 텔레콤과의 지속적인 기술 협력을 통해 차세대 기술을 상용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상향링크 다중안테나기술’의 시연 성공으로 향후 지속적인 확대가 예상되는 업로드 서비스 이용 관련 중요한 초석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네트워크 서비스 편의 향상을 위한 차세대 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