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중국에서 3G 기술 뽐낸다!

– 중국에서 EV-DO, WCDMA, TD-SCDMA 등 3세대 네트워크 기반 모바일 서비스 소개
– 통신과 방송, RFID, 금융 분야 등을 결합한 다양한 컨버전스 서비스 시연
– Video Sharing, 3D My Face, 모바일 네트워크 TV 등 새로운 서비스도 선보여
– 세계적 수준의 통신기술을 선보임으로써 해외사업의 전략적 거점 지역인 중국에서 혁신적인 통신 사업자 이미지 제고

휴대폰으로 인민일보 뉴스를 보고, 동영상과 TV를 실시간으로 감상한다. 해외에 있는 사람과도 얼굴을 보며 통화를 한다. 또 휴대폰으로 집에 있는 가전제품을 제어하는가 하면, 메뉴판에 휴대폰을 갖다대기만 해도 음식 주문이 가능하다.
“非常好(대단하다)” “真棒(최고다)” 13억명의 중국인들이 SK텔레콤 기술에 감탄을 표했다. 음성-영상을 넘나드는 3세대 이동전화서비스, 통신과 방송/금융/교통 등 타 분야와 결합된 컨버전스 서비스, 빠른 미래에 상용화 될 예정인 신기한 모바일 서비스 등 『PT/EXPO Comm China 2007』에 참여한 관람객들은 SK텔레콤이 선보이는 혁신적인 서비스에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SK텔레콤(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은 10월 23일부터 27일까지 중국 북경에서 열리는 『PT/EXPO Comm China 2007』전시회에 참가해 다양한 3G기반 서비스 및 컨버전스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중국 신식산업부(Ministry of Information Industry) 주최로 열라는 『PT/EXPO Comm China 2007』는 전세계 33개국, 850여개 관련 업체가 참여하고 약 4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예상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정보통신 행사로, 이번 전시회에는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 텔레콤 등 중국 주요 통신사업자들과 에릭슨, 노키아, NTT도코모, 삼성전자, LG전자 등 글로벌 통신관련 사업자들이 참가한다.

SK텔레콤은 이번 전시회에서 396㎡(약 120평)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여 “World Leader”라는 주제 아래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며, 특히 CDMA 1x EV-DO, WCDMA 및 TD-SCDMA 등 3세대 통신망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들을 전시함으로써 세계적 수준의 기량을 뽐내고 중국 시장에서 혁신적인 통신 사업자 이미지를 제고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전시장을 크게 세 개의 카테고리로 구분하여 ▲유무선 영상통화, 웹뷰어(Web Viewer), USIM카드 기반 금융서비스 등 앞선 WCDMA 기술력과 ▲디지털홈, 모바일 RFID, 텔레매틱스, 위성DMB 등의 이동전화와 타 사업분야간의 융합을 이룬 최첨단 Convergence 서비스, ▲ T-PAK, p-Cell 등 모바일에 적용되는 다양한 모바일 솔루션을 선보임으로써 관람객들이 직접 최신 이동통신 서비스를 체험 해 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SK텔레콤은 중국 정부와 협력하여 연구 중인 중국 제 3세대 이동통신 기술 표준인 TD-SCDMA 를 활용하여 한-중간 국제 TD-SCDMA 영상통화, TD-SCDMA 및 WCDMA의 이종망간 영상통화, 고화질 VOD, 실시간 TV 등 TD-SCDMA 상용화 이후 실제 이용 가능한 서비스를 시연함으로써 3세대 이동통신 기술에 대한 관람객들의 관심을 고취시킬 예정이다.

또 SK텔레콤-차이나유니콤의 합작사인 UNISK에서 제공하는 무선인터넷 서비스도 소개된다. UNISK는 오는 11월부터 중국 대표 일간지인 인민일보와 제휴하여 휴대폰으로 뉴스를 볼 수 있는 ‘뉴스배달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으로, 관람객들은 이와 함께 컬러링플러스, MMS, 이모티콘, 한-중국제 SMS 등 UNISK가 제공하는 서비스들을 관심 있게 지켜볼 전망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번 중국 전시에서 처음으로 다음과 같은 다양한 서비스를 처음으로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을 것을 기대한다.

WCDMA기반 신규 서비스로는 Video Sharing과 모바일 네트워크TV가 있다. ▲ Video Sharing은 IMS기반 핵심 부가서비스로 음성통화(Circuit) 중 데이터 통화(Packet)망을 이용해 상호간 카메라 영상이나 콘텐츠를 전송,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이르면 연내 제공 될 예정인 이 서비스는 기존의 Circuit 기반 영상통화 대비 화질 개선을 획기적으로 이룰 수 있어 향후 프리미엄 화질의 영상통화 서비스로 자리매김 할 전망이다.

▲모바일 네트워크 TV(Mobile Network TV)는TV에 전용 수상기(Set-top Box)를 연결함으로써 외부에서도 휴대폰을 통해 무선으로 전 TV채널을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또한 수상기 내 하드 드라이브에 개인 동영상/음악/사진 파일 등을 입력함으로써 외부에서도 휴대폰으로 원하는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게 된다. 이 서비스는 EV-DO 네트워크에서도 사용 가능하며 연내 시범 서비스를 시작 할 예정이다.

메신저 화상채팅이나 영상전화 이용 시 유용한 서비스도 있다. ▲3D My Face는 프로그램에 나의 이미지를 입력함으로써 3D 입체 캐릭터를 자동 생성하고, 여기에 다양한 효과를 주거나 영상합성도 가능케 한 서비스로, 상대방과 보다 인터렉티브 한 커뮤니케이션을 가능케 한다.

마지막으로 ▲마이크로 프로젝터(Micro Projector)는 휴대폰과 초소형 프로젝터를 연결하여 휴대폰 화면을 확대하여 볼 수 있게 한 서비스로, 모바일 TV, 웹브라우저, 게임 등 동영상 기반서비스가 확산되는 데 가장 큰 제약 요인이었던 디스플레이 크기 한계를 극복하려는 노력에서 개발되었으며 이르면 올해 말 출시 될 예정이다.

SK텔레콤 김신배 사장은 “이번 전시 참가는 SK텔레콤의 주요 해외사업 거점지역의 관람객들이 직접 SK텔레콤의 첨단 기술력을 체험하고 인지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아시아 최대 규모인 이번 행사를 기반으로 중국 등 기존 해외사업은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속적으로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