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갤럭시 S6’·‘갤6 Edge’ 출고가 인하

– 8일 갤럭시S6(32GB) 77만 9,900원으로 7만8,100원 인하, 갤럭시S6(64GB) 79만 9,700원으로 12만 4,300원 인하
– 갤럭시S6 Edge(64GB) 89만 8,700원으로 4만 6,200원 인하
– 고화질 영상·게임 등 즐기는 고객들 고용량 64GB 단말 선호 수요 증가 반영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6(32G/64G)와 갤럭시 S6 Edge(64G)의 출고가가 8일 인하된다.

갤럭시S6(32GB)의 출고가는 기존 85만 8000원에서 77만 9,900원으로 7만 8,100원 낮아지며, 갤럭시S6(64GB)의 출고가도 92만 4,000원에서 79만 9,700원으로 12만 4,300원 인하된다.

또한 갤럭시 S6 Edge(64GB)의 출고가는 기존 94만 4,900원에서 89만 8,700원으로 4만 6,200원 낮아진다. 갤럭시 S6 Edge(32GB)의 출고가는 87만 8,900원으로 변동이 없다.

이번 출고가 인하의 특징은 갤럭시S6(64GB)와 갤럭시 S6 Edge(64GB)의 인하폭이 커, 갤럭시S6(32GB)와 갤럭시 S6 Edge(32GB)와의 가격차가 각각 2만원 차이로 줄어든 것이다.

이는 갤럭시S6와 갤럭시 S6 Edge로 고화질 사진 및 영상, 게임 등을 즐기는 고객들이 32GB 보다 고용량인 64GB단말을 선호하는 것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일주일 간의 영업 정지가 끝나는 8일, LG전자 ‘LG V10’와 삼성전자 ‘기어 S2 밴드’를 출시하면서 본격적인 영업 재개 활동에 나선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