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수해 피해 고객 대상 이동전화 요금 감면 및 임대폰 지원

– 기본료와 국내통화료 감면, 3,500대 임대폰 지원 등 혜택 제공
– 기업이익의 사회 환원 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

SK텔레콤 (사장 김신배, www.sktelecom.com)은 최근 태풍 “나리”로 인한 집중호우로 인명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입은 제주도 지역 ‘수재민 고객’을 대상으로 이동전화 요금감면 혜택을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수재민의 경우 ▲개인 및 개인사업자의 경우 최고 5회선까지, ▲법인의 경우 최고 10회선까지 9월 사용요금 (기본료 및 국내통화료에 한함)에 대해 회선당 5만원 한도 내에서 요금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요금감면 외에 ‘수재민 고객’을 대상으로 긴급할 때 연락이 가능하도록 3,500대의 임대폰을 보증금 없이 무상으로 지원한다.

신청방법은 9월 20일부터 10월 20일까지 본인이나 대리인이 ▲ 피해 사실확인서 (수해지역 읍/면/동 주민센터 발급) 와 ▲ 주민등록등본 ▲ 본인 신분증(대리인 내방 시 대리인 신분증 포함)을 지참하고 SK텔레콤 지점 및 대리점에 방문하면 가능하다.

SK텔레콤 MNO 총괄 이방형(李方衡) 부사장은 “ 이번 지원방안을 통해 수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의미를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2006년 강원도 지역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긴급 구호 물품을 지원하는 등 재난 복구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