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IPE 해외 협력 본격 시동

– 20일(木), 인도네시아 최대 유무선 통신사업자인 텔콤과 디지털콘텐츠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 및 인도네시아 IPE 사업 추진 관련 MOU 체결
– IPE 사업 해외 진출의 첫 사례로,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통해 해외 사업 활성화

SK텔레콤의 IPE(산업생산성 증대) 프로젝트가 드디어 국내를 넘어 해외로 진출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 은 20일(목) 인도네시아 최대 유무선통신사업자인 텔콤(Telkom, PT. TELEKOMUNIKASINDONESIA, Tbk.)과 디지털콘텐츠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과 함께 IPE사업 추진 관련 MOU를 체결하고, 인도네시아 IPE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양측은 20일 CEO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SK텔레콤 본사에서 체결식을 갖고 향후 인도네시아에서의 사업 협력을 다짐했다.

텔콤은 2009년 매출 7.8조, 시가 총액 20조원(상장사 중 1위)을 자랑하는 인도네시아 유무선 1위 사업자(시장점유율 : 유선 99%, GSM 52%, CDMA 59%)며, 지난 2007년 TIME(Telecommunication, Information, Media, Edutainment) 전략 선언 후B2B 사업 등 신규사업으로의 확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력은 텔콤의 신규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니즈와 앞선 ICT역량과 다양한 IPE사업에서의 경험 및 실적을 보유하고 해외 IPE 시장 진출을 추진하던 SK텔레콤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며 이루어지게 되었다.

SK텔레콤의 경험•기술력으로 인도네시아 콘텐츠 시장에 새 바람

이번에 SK텔레콤이 텔콤과 추진하는 인도네시아 협력 사업은 크게 두 가지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SK텔레콤은 인도네시아 최대 유선 통신 사업자인 텔콤과 함께 DCEH(Digital Content Exchange Hub)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할 예정이다.

DCEH는 소비자는 물론 음원사업자, 유무선사업자들이 음악을 비롯한 게임, 동영상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의 개방형 콘텐츠 유통 허브로, 기존 경쟁자 대비 앞선 기술과 이용편의를 바탕으로 인도네시아에 새로운 콘텐츠 트렌드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국내에서 멜론 서비스를 실시하며 축적한 다년간의 사업 수행 경험과 성공 Reference, 앞선 ICT역량을 적극 활용해 소비자, 음원사업자, 유무선사업자 모두가 만족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양사가 설립하는 조인트벤처의 운영과 관련해, SK텔레콤은 DCEH 비즈니스 관련 플랫폼 구축, 서비스 운영, 콘텐츠 소싱 등을 맡을 예정이며, 총 자본금 100B IDR(약 125억) 중 49%를 투자할 계획이다.

IPE 4개 분야 우선 사업 추진

또한 SK텔레콤은 텔콤과 함께 인도네시아에서의 IPE 추진 관련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였다.
양측은 이번 MOU를 통해 IPE 4개 분야(Connected Car, Connected Healthcare, Connected Learning, Connected Workforce) 외에도 전략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사업 아이템들을 포함한 포괄적 사업 협력을 약속하는 한편, 상호 논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시장의 경우, 최근 ICT 인프라가 빠른 속도로 자리 잡고 있으며, 자동차, 헬스케어, 교육 등 IPE 추진 사업들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IPE사업이 본격화될 경우, 마켓 리더십 확보가 가능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제휴를 통해 SK텔레콤은 유무선 1위 사업자인 텔콤의 역량과 SK텔레콤이 보유한 다양한 IPE 사업 경험이 더해지며 성공적인 서비스 사업 성과를 거두는 것은 물론, IPE 해외 진출의 성공 사례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텔콤 또한 인구수 2.4억, GDP 규모 9,692억 USD(약 1,200조원)로 동남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최근 증가하고 있는 고객들의 다양한 서비스 니즈를 만족시키는 한편, B2B 사업 등 최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규사업으로의 확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이번 인도네시아 IPE시장 진출을 계기로, 해외 IPE 시장 진출을 본격화해 향후 동남아 시장은 물론 미주, 유럽에 까지 현지 산업생산성 향상을 통한 해외 사업 활성화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SK텔레콤 지동섭 IPE사업단장은 “텔콤과의 이번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 및 MOU체결은 SK텔레콤 IPE사업의 해외 협력 첫 사례로, 이를 시작으로 IPE해외사업이 보다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은 국내외 다양한 사업자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지속해 나가 해당 산업의 생산성을 향상시킴으로써 IPE를 상호 Win-Win하는 컨버전스 비즈니스 모델로 적극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Telkom CEO Rinaldi Firmansyah(리날디 피르만샤)는 “이번 SK 텔레콤과의 DCEH 계약 및 IPE MOU 체결은 양사간 전방위적 협력의 첫걸음이다”라며, “향후 양사는 컨텐츠 유통 허브인 DCEH를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의 IPE사업 협력을 통해 성공적인 Reference를 구축해 인도네시아를 넘어 아시아 전역으로 함께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