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써 보는` 스마트폰 강좌 「T스마트폰 스쿨」개설

– 6일부터 전국 5개 도시에서 주 3회 사용법 공개강좌 실시…연간 1만8천명 대상
– 스마트폰 정보격차•거부감 해소 목적… 전 교육장 참가자 실습용 스마트폰 완비
– 기업/대학 방문교육, 온라인 동영상 강좌 개설 등 확대 시행 예정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일반인 대상 실습형 스마트폰 강좌인 「T스마트폰 스쿨」을 오는 4월 6일 전국 5개 도시에 동시 개설하며, 4월 1일부터 온라인 홈페이지(tschool.tworld.co.kr)를 통해 가입 이동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참가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T스마트폰 스쿨」은 ’가장 쉬운 스마트폰 교육’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체계적으로 훈련 받은 IT전문강사들을 통해 공개강좌 전 과정을 설명형 교육이 아닌 실습형으로 운영하여, 스마트폰에 대해 친밀감을 느낄 수 있도록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SK텔레콤은 강의 중 참가자 전원에게 실습용 스마트폰을 지급하여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전 강의실에 Wi-Fi를 설치하여 스마트폰을 직접 준비한 참가자도 별도의 무선인터넷 요금부담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가장 쉬운 스마트폰 교육’에 맞게 4월에 진행되는 공개강좌는 안드로이드OS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기초 사용법과 유용한 어플리케이션을 소개하며, 스마트폰을 처음 접해보거나 기능 사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중장년층에도 유용한 강의가 될 것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T스마트폰 스쿨」에서 전국 5개 도시(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 6개소별로 매주 3회 강의를 진행하며, 각 강의 정원은 20명 내외로 연간 1만 8천명 이상이 공개강좌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스마트폰 주 사용층이 대학생•직장인인 점을 고려하여 공개강좌를 주중 저녁시간 2회(화•수 19:00~20:30), 주말 1회(일 14:00~15:30) 운영하고, 지리적으로 접근이 쉬운 T월드 강남•종로지점(서울), 각 지역별 사옥 등에 강의장을 개설한다.

「T스마트폰 스쿨」은 가입한 이동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T스마트폰 스쿨 홈페이지(tschool.tworld.co.kr)에서 원하는 시간대와 장소를 선택하여 선착순으로 참여 신청할 수 있다. 전 과정이 별도 참가비 없이 무료이다.

향후 SK텔레콤은 새로 출시된 스마트폰에 대한 강좌, 중급•고급사용자를 위한 강좌 등을 추가로 개설하여 교육 선택폭을 넓히고, 도심 위주로 강의장을 추가 개설하여 「T스마트폰 스쿨」을 국내 대표 스마트폰 강좌로 이끌어갈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공개강좌 참여가 어려운 고객을 위해 4월 1일부터 T스마트폰 스쿨 홈페이지를 통해 스마트폰 동영상 강좌를 개설하고, 새로 출시한 스마트폰 사용법, 유용한 어플리케이션 활용법 등 알기 쉽게 구성된 동영상을 무료로 공개한다.

또한, ’모바일 오피스’ ’스마트 캠퍼스’를 도입하는 기업/단체/대학 등이 늘어남에 따라, SK텔레콤은 4월 부산대•한양대•전남대•전북대 등 대학교를 중심으로 방문 교육을 시작하고, 5월부터 요청 기관에 방문하여 맞춤형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스마트폰이 일반 휴대폰에 비해 사용이 어려운데 적절한 교육기관이 없다는 고객의 의견이 있어 일반인 대상 스마트폰 공개강좌를 준비해왔으며, 이번에 개설한 「T스마트폰 스쿨」을 통해 스마트폰에 대한 거부감과 정보격차 해소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김선중 영업본부장은 “컴퓨터만큼 다양해진 스마트폰 기능이 오히려 이용자에게는 장벽이 될 수 있다”며, “스마트폰 교육을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고객들이 스마트폰 기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