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자율적 선택근무제 도입

– 2주 단위로 총 80시간 범위 내에서 직원 스스로 근무시간 설계
– 직원의 업무 몰입도 높이고, 자기계발 시간도 확보
– “회사와 구성원이 신뢰 기반 개별적/자율적 방식으로 일하는 시간 혁신”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근무시간 단축의 사회적 가치를 선도하고, 일하는 문화의 근본적 Deep Change를 위해 오는 2분기 중 자율적 선택근무제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SK텔레콤이 도입하는 자율적 선택근무제는 2주 단위로 총 80시간 범위 내에서 업무성격 및 일정을 고려해 직원 스스로 근무시간을 설계하는 개념이다.

예를 들어 마감 등의 업무로 매월 마지막 주 업무량이 많은 직원은 이를 근무계획에 미리 반영해, 그 前 주는 30시간, 해당 주는 50시간으로 나누어 일할 수 있다.

매주 특정 요일에 학원 수강, 운동 등을 하는 직원은 해당 요일의 근무시간을 주중 다른 요일로 배치해 주4일 근무를 하며 자기 계발 시간을 가질 수 있다.

SK텔레콤은 자율적 선택근무제 도입이 정부의 근로시간 단축에 부응하면서도 New ICT를 지향하는 자사의 업무 특성도 고려한 독자적인 해법임을 강조했다.

SK텔레콤은 “회사가 근무시간을 통제하는 일률적, 관리적 방식의 근무시간 단축 방식을 지양하고, 회사와 구성원이 신뢰를 기반으로 개별적, 자율적인 방식으로 일하는 시간을 혁신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