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모바일 RFID 『Touch Order 』서비스 개시

– 한국 맥도날드와 제휴하여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모바일 RFID 기반 주문(Order) 서비스 … RFID 서비스의 해외시장 기반 확보
– 줄서서 기다릴 필요없이 휴대폰으로 즉석에서 메뉴 주문 및 결제 가능… 전용 창구 이용 이점도
– 신촌 매장을 시작으로 12일부터 연말까지 파일럿 서비스 실시 … 파일럿 서비스를 바탕으로 적용 매장 및 서비스 확대 예정

간단하게 햄버거로 점심을 때우고, 영화를 보러가려고 신촌 맥도날드에 간 A양과 B군. 그런데 잠깐이면 된다며 메뉴를 주문하러 간 B군은 감감무소식이고, 기다리다 못해 직접 카운터로 찾으러 갔더니 B군은 음식 수령은 커녕 주문도 못하고 아직도 줄을 서있는 것이 아닌가? 그에 반해 A양보다 늦게 온 다른 커플은 벌써 디저트까지 다 먹고 자리를 뜨려 하고… 이게 어찌된 일인지, 새치기라도 한 것 아닌가 A양은 의아해 하는데…SK텔레콤 『Touch Order』 서비스만 있으면 이제 줄서서 기다리지 않아도 주문할 수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은 세계 최대의 외식업체인 맥도날드(대표 레이 프롤리, www.mcdonalds.co.kr)와 제휴하여 모바일 RFID을 기반으로 한 『Touch Order』 파일럿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Touch Order』 서비스는 맥도날드 매장 내 테이블 등에 비치되어 있는 외장형 RFID리더기 및 메뉴 태그를 이용하여 휴대폰으로 메뉴 주문 및 결제까지 가능케 한 서비스로, 고객들은 기존 매장처럼 줄을 서서 주문하거나 음식이 나올 때까지 기다릴 필요 없이 자리에서 편리하게 주문 및 결제를 할 수 있다. 또 주문한 음식도 『Touch Order』 서비스 이용 고객만을 위해 마련된 전용카운터에서 신속하게 받을 수 있게 됐다.

맥도날드 신촌점을 시작으로 12일부터 연말까지 진행되는 『Touch Order』 파일럿 서비스는 하반기 중 서울시내 주요 매장을 대상으로 추가 확대될 예정이며, SK텔레콤은 RFID를 이용한 맥도날드 메뉴 구매 뿐만 아니라 친구에게 선물할 수 있는 기능도 연내 추가할 계획이다.

서비스 가능 휴대폰은 2005년 6월 이후 출시된 위피 v1.2이상 탑재 단말기이며,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휴대폰에서 **824+ NATE버튼을 누르고 전용 프로그램(VM)을 다운로드 받은 후, 매장 내 테이블 또는 출입구에 비치되어 있는 외장형 RFID 리더기와 휴대폰을 연결하여 주문하려는 메뉴 태그에 갖다 대면 된다.

결제는 신용카드/휴대폰 요금 합산/맥도날드 포인트 이용을 통해 가능하며, 결제 후 주문한 제품이 준비되면 발송되는 SMS를 수령한 후 『Touch Order』전용카운터에서 바로 제품을 받을 수 있다. VM다운로드 시 통화료 및 정보이용료는 없으며 결제 건당 30원의 정보이용료가 부과된다.

SK텔레콤 신규사업1그룹장 이주식 전무는 “ 『Touch Order』서비스는 SK텔레콤의 RFID기술과 외식산업을 접목시킨 세계 최초의 RFID 주문(order) 서비스로, 이종산업간 결합을 통해 고객 의 편의를 제고한 대표적인 컨버전스 서비스”라고 설명하면서 “세계최대의 외식업체인 맥도날드와의 제휴를 통해 향후 SK텔레콤의 RFID서비스의 해외시장 기반을 확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과 한국 맥도날드는 『Touch Order』서비스 개시를 기념하여 서비스 이용 전 고객 대상으로 핫케익 무료쿠폰 및 첫 결제시 맥도날드 포인트 10점을 추가 지급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