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매출 12조 첫 돌파

– 매출 12조1,012억원, 영업이익 2조 1,793억원, 당기순이익 1조2,883억원 / 전년 대비 각각 3.7%↑, 5.8%↑, 0.8%↑
– 매출과 이익 모두 증가해 성장과 수익 확대 동시 달성
– IPE(산업생산성증대) 사업 및 무선인터넷 활성화 통한 성장 가속화 추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2009년 매출 12조 1,012억원, 영업이익 2조 1,793 억원, 당기순이익 1조 2,883 억원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매출은 요금인하 및 각종 할인요금제의 확대에도 불구하고, 누적 가입자의 증가와 무선인터넷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대비 3.7% 증가한 12조 1,01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매출 증가와 기타 비용 절감 노력으로 전년 대비 5.8% 상승한 2조 1,793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0.8% 상승한 1조 2,883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합병 KT출범을 전후로 확대된 시장경쟁의 영향이 있었으나, 마케팅비용은 하반기 들어 점진적인 하향세를 보임에 따라 EBITDA는 전년 대비 5.1% 증가한 4조 2,094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SK텔레콤은 WCDMA 품질보강 및 와이브로(WiBro)투자를 포함해 2009년 한해 1조7,690억원의 CapEx(투자지출)를 집행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의 2009년 누계 가입자 수는 2,425만명으로 전년 대비 5.3% 증가했으며, ARPU(가입자당 평균 매출액)는 다양한 할인요금제 확대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3% 감소한 42,469원을 기록했다.

한편 SK텔레콤의 2009년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1% 늘어난 3조 1,001억원, 영업이익은 5.5% 감소한 4,431억원, EBITDA는 3.4% 증가한 1조 951억원을 기록했다.

SK텔레콤 조기행 GMS사장은 “올해는 회사의 신성장동력인 IPE(산업 생산성 증대)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해 나가는 등 미래성장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는 한편, 스마트폰 리더십 확보, 콘텐츠 사용 및 개발 환경 혁신, 데이터 중심의 망 투자, 망 개방과 공유 등을 통해 무선인터넷시장에서의 리더십 또한 더욱 확고히 하겠다” 고 말했다.

또한 조 사장은 “올해 SK텔레콤은 소모적 경쟁을 지양하고, 본원적인 경쟁력 강화를 통한 가입자 유지 및 우량가입자 강화 전략을 통해 마켓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