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Happy Music School』마스터 클래스 개최

– 19일, 피아노•바이올린•첼로 각 부문 별 연주자 초청해 공개 수업 진행
– ‘해피 뮤직 스쿨’ 참여 학생들에게 세계적으로 유명한 음악가들의 맞춤 지도 기회 제공

19일, 서울 광장동에 위치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K텔레콤의『Happy Music School』의 마스터 클래스 프로그램에서 해외 유명 음악가들이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SK텔레콤(사장 김신배, www.sktelecom.com)은 19일, 서울 광장동에 위치한 워커힐 호텔에서 소외계층 청소년 대상 클래식 음악교육 프로젝트인『Happy Music School』의 마스터 클래스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각 부문별로 2~3명의 학생이 공개수업을 받았으며, 수업을 받는 학생들 외에도『Happy Music School』에 다니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이 프로그램에는 줄리어드 음대의 마틴 캐넌, 캐서린 조 등 해외 유명 음악가들이 참여, 『Happy Music School』에 다니고 있는 학생들에게 직접 맞춤형 지도를 해주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들은 이번 행사에 자원봉사 형태로 참여하여 프로그램의 취지를 되새겼다.

피아노 부문에서 3명의 학생을 직접 지도한 마틴 캐넌 교수는 “이렇게 재능이 뛰어난 학생들이 어려운 환경 때문에 전문적인 지도를 받을 수 없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앞으로 계속 음악에 대한 꿈을 잃지 않고 매진한다면 훌륭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수업을 진행한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 날 마틴 캐넌 교수로부터 특별수업을 받은 박근태 학생은 “평소 존경하던 교수님으로부터 수업을 받게 되어 매우 기뻤다”며 “오늘의 뜻깊은 수업을 바탕으로 앞으로 실력을 더 키워서 세계적인 음악가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연주자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의 ‘해피 뮤직 스쿨’은 줄리어드 음악 대학의 성공적 사례인 MAP(Music Advancement Program) 및 교육 시스템을 벤치 마킹 한 프로그램으로 저소득층 가정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양질의 음악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시작되었다. 4월부터 7월, 9월부터 12월까지 26주 2학기로 운영 되며 학기 중에는 매주 토, 일요일마다 예원학교에서 전문강사의 개인 레슨, 앙상블 및 그룹레슨으로 진행된다.

SK텔레콤 홍보실장 조중래 상무는 “여름 방학 특별 프로그램으로 이번 ‘마스터 클래스’를 운영하게 되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세계적인 음악가들로부터 직접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고, 더 나아가서는 학생들의 뛰어난 재능을 세계 음악가들에게 알리는 계기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