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장애인&노인층 대상 절약형 요금상품 출시

– 청각장애인 대상, 문자 1천건/영상전화 1시간 사용가능한 ‘손사랑요금’ 출시
– 만65세 이상, 소량 사용자 위한 기본료 1만원 짜리 ‘뉴 실버 요금’ 출시
– 많이 쓰는 사람만 우량고객이라는 시각서 탈피, 통신비 부담 줄이기 위한 요금제 지속 개발 예정

SK텔레콤(CEO 김신배, www.sktelecom.com)은 청각장애인과 노인층을 위한 요금상품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1일 발표했다.

이날 출시한 ‘손사랑요금’ 상품은 청각,언어장애인 전용요금제로 기본료 15,400원을 내면 1개월에 문자메시지 1천 건과 영상통화 60분을 사용할 수 있다. 이 요금상품은 장애로 인해 음성통화가 어려운 청각,언어장애인들의 의사소통 수단이 주로 문자라는 점에 착안한 것으로, 장애인들에게 일반적으로 적용되는 복지할인 혜택도 추가로 받을 수 있어 매우 저렴하게 이동전화를 사용할 수 있다.

SK텔레콤 측은 청각, 언어장애인이 이 요금제에 가입할 경우 가입비는 무료이며, 기본료는 35% 할인되어 10,010원만 내면 되고, 문자메시지 역시 무료 1천건 초과시 건당 15원 부과되는 요금에서 35% 할인 받아 9.8원에 이용하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이동전화를 소량 사용하는 노인층을 위해 출시된 ‘뉴 실버 요금’ 상품은 기존의 실버요금제 혜택을 한층 강화한 것으로 기본료 1만1천원에서 1만원으로 1천원 인하했을 뿐 아니라, 이 상품에 가입하면 음성 30분, 문자메시지 30건, 영상통화 30분을 이용할 수 있다. 만 65세 이상 고객만 가입 가능한 이 상품은 음성 통화 30분까지는 무료, 30분에서 130분까지는 10초당 20원을, 130분 초과시에는 35원을 적용하게 되어 이동전화를 주로 수신용으로 이용하는 노인들을 위한 경로우대 상품이다.

SK텔레콤 마케팅 전략실 지동섭 상무는 “이번 상품 출시로 사회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있는 사람들이 보다 저렴하게 이동전화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밝히면서 “많이 쓰는 고객만이 우량 고객이라는 시각에서 벗어나서 요금 할인 대상을 확대, 고객이 통신비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방안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