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장기 해외사채 발행 성공

– 해외사업 투자 및 외화 운영자금 용도로 4억달러 규모 해외사채 발행
– 공모 형태의 20년 만기 장기 무보증 채권 발행 …국내 기업에 대한 신뢰도 제고

SK텔레콤(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이 공모형태의20년 만기, 4억달러 규모 무보증 해외사채(Global Bond) 발행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SK 텔레콤 CFO 하성민 전무는 공동 주간사인 Credit Suisse 이천기 대표, Merrill lynch 안성은 대표 및 Morgan Stanley 류재욱 대표와 함께 한국시각 13일 밤 뉴욕에서 해외사채 발행 조인식을 가졌다. SK텔레콤이 발행한 해외사채의 금리는 미국 30년 만기 재무성 채권(Treasury Bond) 금리에 155 bp를 가산한 수준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해외사채 발행 용도에 대해 미국, 베트남 등의 해외 투자회사에 대한 추가 증자와 로밍 수수료 정산대금 등 일반적인 외화 운영자금 지출 목적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당초 10년과 20년 만기 채권을 각 2억 달러 규모로 발행할 예정이었으나, 20년 만기 채권에 대해 해외 42개 투자기관에서 발행 예정금액의 4배 이상을 상회하는 8.4억 달러의 주문이 쇄도하여 채권 전체를 20년 만기로 발행하였다. 이는 최근 해외채권 시장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해외투자 기관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성공적인 발행이라고 시장에서 높이 평가 하고 있다.

특히 이번 해외사채 발행은 지난 6월 말 서브 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Global Market에서의 채권 발행이 중단된 이후 국내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해외채권 발행을 재개하는 것이며, SK텔레콤은 국내 민간기업으로는 처음으로 공모 형태의 20년 만기 장기채권 발행에 성공함으로써 국내 기업에 대한 신뢰를 높이는 데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

SK텔레콤이 최근의 해외채권 시장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해외사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할 수 있었던 이유는 우수한 재무구조 및 경영실적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신용평가 기관인 S&P, Moody’s 등으로부터 한국국가 신용등급과 같거나 높은 A2/A를 부여 받은 사실과, 사외이사제도를 통한 이사회 중심의 투명경영 강화 및 미래 성장성 등을 시장이 크게 인정한 것으로 평가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