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모바일PC 시대 연다!

– PC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이메일, 메신저 서비스를 모바일에 맞게 각각 최적화하여 출시
– 서비스 고도화에 발맞춰 고객들의 콘텐츠 활용도 및 서비스 만족감 제고

PC를 켜자마자 시작되는 우리들의 인터넷 라이프,
첫째, ▲ 메신저에 로그인한 후 친구에게 말을 걸고 동영상파일을 전송한다.
둘째, ▲이메일을 확인하고, 첨부 파일을 열어본 뒤 답장을 보낸다.
셋째, ▲ 포털사이트에 들어가 간단한 웹서핑을 한다.

문서작업을 빼고 매일 반복하는 PC 활용법. 밖에서도 똑같이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PC를 들고 나갈 수는 없다. 노트북도 매일 휴대하기에는 너무 무겁다.

이제부터 이메일, 메신저, 인터넷 웹서핑이 모두 손 안의 작은 휴대폰 안에서 이뤄진다.

PC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던 이메일, 메신저 같은 서비스들이 휴대폰에서 점차 고도화 되어 가고 있다. 굳이 노트북을 이용하지 않더라도 손 안의 휴대폰을 통해 기본적인 PC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SK텔레콤(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은 PC와 유선인터넷 상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이메일, 메신저 서비스를 모바일에 맞게 각각 최적화하여 휴대폰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① ‘이메일 서비스’, ② ‘모바일메신저’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① ‘이메일 서비스’는 휴대폰 기본메뉴에 이메일 프로그램을 탑재하여 무선인터넷에 접속하지 않고도 문자메시지처럼 쉽고 편하게 메일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기존에도 무선인터넷으로 네이트닷컴 메일을 이용할 수 있었지만 수신/발신 기능 밖에 되지 않았고, 데이터통화료 부담도 컸다.

하지만, 이번 ‘이메일 서비스’는 한글, MS Office, PDF, 이미지파일과 같은 다양한 형식의 첨부 파일을 지원하여, 메일 이용 시 파일 확인과 첨부가 가능하고 수신 시에는 SMS 처럼 ‘알림’ 기능도 제공한다.

특히 자신의 메일 주소를 5개까지 등록 할 수 있어 여러 계정의 메일을 동시에 이용하는 고객들이 통합적으로 메일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메일 저장, 첨부파일 저장 등 PC에서 이용하는 기능을 손쉬운 UI(User Interface)를 통해 구현하여 좁은 휴대폰 화면에서 오는 불편함을 줄였다.

이 서비스는 별도의 데이터통화료가 부과되지 않아 월정액(3,000원/5,000원)만 내면 요금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으며, 7월13일 삼성전자의 WCDMA스마트폰 ‘블랙잭’ (SCH-M620) 의 국내 첫 출시와 함께 시작될 예정이다. 또한 향후 출시되는 모든 WCDMA 휴대폰에는 기본으로 이 서비스가 탑재되고 CDMA 단말기에도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될 계획이다.

② 7월 11일부터 선보이는 ‘모바일메신저 2.0’은 대화 전달 중심의 기능을 멀티미디어까지 전송할 수 있도록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휴대폰에 저장된 전화번호부를 이용하여 채팅을 할 경우, 이제는 채팅 중에 휴대폰 카메라로 촬영한 동영상을 상대방이 실시간으로 볼 수 있고 음성도 전달할 수 있어 훨씬 더 역동성 있는 채팅이 가능해진 것이다.

‘모바일메신저’의 이용요금은 80바이트당 20원으로, SMS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더욱 즉각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문자로 대화를 주고 받다시피 하는 10~20대 ‘엄지족’ 이용자들의 큰 호응이 예상된다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2008년부터는 타 이통사 가입자와도 메신저 호환이 가능해지고, 향후에는 대화 중에 동영상 콘텐츠를 공유하여 함께 감상할 수 있는 ‘같이 보기(Video Sharing)’ 서비스와 그룹 채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네트워크의 고도화와 함께 ‘PC like’한 서비스 트렌드에 맞춰, 지난 2월 유선인터넷 웹사이트 주소만 입력하면 휴대폰에서 웹서핑을 할 수 있는 브라우저 서비스 ‘모바일웹 뷰어’ 를 선보인데 이어, 올해 중으로 고객이 유선과 대등한 수준으로 웹서핑을 할 수 있도록 올해 안으로 모바일웹에 동영상 재생 기능과 결제 기능 등을 추가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데이터사업본부장 안회균 상무는 “이메일 서비스, 모바일 메신저 출시를 통해 진정한 의미의 ‘손 안의 PC시대’를 열 수 있게 되었다”며 “올해 안으로 풀브라우징 수준의 모바일웹 서비스와 PC기능 서비스들을 추가로 출시하여 휴대폰이 실질적인 제1의 1인 미디어로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서비스들을 더욱 고도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