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고객, 상반기에 1,860억원의 요금절감 효과 누려

– 망내할인, 가족할인 등 요금경쟁 촉진형 요금상품이 주효
– 망내할인고객 해지율 30% 감소, 지속 가능한 요금인하 가능성 확인
– 향후 결합상품 및 경쟁촉진형 요금상품 도입으로 절감효과 더 커질 듯

SK텔레콤(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이 지난해 말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한 경쟁 촉진형 요금제도가 이동전화 요금인하 및 가계 통신비 경감에 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SK텔레콤은 자사 고객의 과금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금년 상반기에 망내할인 800억원, SMS 700억원 등 경쟁 촉진형 요금제도로 총 1,860억원에 달하는 요금경감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우선 지난해 10월 SK텔레콤이 처음 도입해 경쟁사 및 유선 사업자의 망내할인 상품경쟁을 촉발 시켰던 ’T끼리 T내는 요금’은 상반기에 800억원의 요금인하 효과를 거뒀다. 6월 말 가입자가 242만 명을 기록할 정도로 대표적 요금인하 상품으로 자리잡은 망내할인 제도는 고객 당 월 평균 6,300원을 절감 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또, 건당 30원이던 SMS 요금을 금년 1월 1일부터 20원으로 33.3% 인하함에 따라 SK텔레콤 고객은 총 700억원의 요금 경감효과를 누렸으며 가입고객 당 월 평균 520원을 할인 받았다.

지난해 12월 SK텔레콤이 청소년 고객들의 요금경감을 위해 업계 최초로 정보이용료를 청소년 상한요금에 포함함에 따라 금년 상반기에 250억원의 요금 경감 효과를 거뒀으며, 청소년 고객당 월 평균 1,600원의 경감효과를 누렸다. 이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SK텔레콤만이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 청소년 고객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SK텔레콤의 차별화된 노력으로 평가할 수 있다.

또, 망내할인과 가족할인 가입고객의 해지율은 미가입 고객 대비 해지율이 30% 이상 감소하여 보조금 위주의 신규가입자 유치 경쟁이, 요금 등 본원적 경쟁으로 전환되고 실질적인 요금할인을 통한 가입자 Retention 등 사업자와 고객이 Win-Win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는 점도 큰 수확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의 경쟁 촉진형 요금 경감 상품이 확산됨에 따라 가입고객당 월 평균 요금도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08년 2분기 가입자당 월 평균 요금(ARPU)은 지난해 동기 대비 3.9% 하락한 43,391원을 기록해 SK텔레콤의 요금인하 상품의 통신비 경감 효과가 ARPU에도 반영되고 있다.

SK텔레콤 MNO Biz. CIC 하성민 사장은 “SK텔레콤은 향후 보조금 경쟁이 아닌 요금ㆍ서비스 등 본원적 경쟁요소에 기반해 시장을 운영하겠다”고 밝히고, “가입자별 특성을 반영하는 요금 할인형 신규 상품들을 출시하여 추가적인 요금경쟁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