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2008년 2분기 실적 발표

– 매출 2조9,313억원, 영업이익 5,330억원, 당기순이익 2,98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3.1%, -19.5%, -26.1% 기록
– 하반기 결합서비스 출시, 단말 경쟁력 제고 및 고객 Retention 강화 등을 통한 본원적 경쟁력 확보에 주력할 터

SK텔레콤(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은 24일 2008년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 2조 9,313억원, 영업이익 5,330억원, 당기순이익 2,98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매출 3.1% 증가, 영업이익 19.5% 감소, 당기순이익 26.1% 감소한 것이며, 2008년 1분기 대비 매출 3.3% 증가, 영업이익 3.8% 감소, 당기순이익 22.2% 감소한 수치이다.

매출은 가입자 증가에 따라 전년 동기 및 전분기 대비 3%대의 성장세를 보였으나, 영업이익은 의무약정제, 단말할부지원제 도입과 WCDMA 가입자 확대에 따른 마케팅 비용의 증가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2분기 마케팅 비용은 8,762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4.6% 증가, 2008년 1분기 대비 14.3% 증가했다.

무선인터넷 매출은 6,004억원을 기록했다. 올 1월부터 단행한 SMS 요금 33% 인하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14.8% 감소했지만, 데이터정액제 가입자 증가로 전분기 대비 0.5% 증가했다.

한편 SK텔레콤은 2008년 2분기까지 누계 가입자가 2,274만 여명을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6%(139만 여명), 전분기 대비 2%(37만 여명) 증가했으며, 가입자당 평균 매출(ARPU)은 전년 동기대비 4% 감소, 전분기 대비 2% 증가한 43,341원을 나타냈다.

SK텔레콤 이규빈 재무지원실장(CFO)은 “2008년 상반기는 보조금 규제 일몰이 의무약정제 도입으로 이어지면서 그 어느 때보다 과열 양상이 심했다”며 “하반기에도 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지만, 하나로텔레콤과의 결합서비스 출시, 가족할인, 망내할인 등 요금 혜택 확대를 통한 본원적 경쟁력 확보에 집중함으로써 마케팅 비용이 효율적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