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韓-中 대학생, 자원봉사로 하나되기

– 칭화대 학생들과 베이징 외곽 `농민공학교` 찾아 국경을 초월한 한마음 봉사활동
– 현지 대학 및 지역 NGO와의 파트너쉽 바탕으로 향후 지속적인 교류 추진

베이징 올림픽을 한 달여 앞두고 양국의 관계를 우호적으로 증진시키고, 국경을 넘은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한-중 대학생들이 뭉쳤다.

SK텔레콤(사장 김신배)이 운영하는 대학생 봉사단 써니(SUNNY)가 6월 29일부터 7월 7일까지 9일간 중국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중국 봉사활동에 참가한 써니 봉사단원 22명은 올해 상반기 동안 적극적으로 자원봉사활동에 참가하고 리더쉽을 보여준 학생들 중 선발되었으며, 칭화대 학생들은 한국의 써니 봉사단원들과 공동 자원봉사를 하기 위해 자원한 학생들로 구성됐다.

이렇게 모인 써니 봉사단원들 22명과 중국의 칭화대 학생들 22명은 첫 4박 5일 간 함께 베이징 외곽의 ’농민공학교’를 찾아, 낙후된 시설들을 보수하고 아이들에게 영어를 지도하는 등 교육봉사도 펼쳤다.

북경외곽의 ’농민공학교’는 농촌을 떠나 도시에서 일용직으로 생활해 나가는 ’농민공’의 자녀들을 가르치는 학교이다. 이번에 써니가 찾아가는 학교에는 만 5세에서 15세까지의 학생 1천2백여 명이 재학 중인데 교사가 부족하여 좁은 교실에서 60여 명의 학생들이 함께 수업을 듣고, 책걸상이 낡아 환경 개선이 필요한 곳이다.

중국은 호구가 등록된 성(省)에서 공립교육의 기회가 제공되나, 도시에서 임시 거주하는 농민공(農民工)의 자녀들이 호구가 등록되지 않은 도시에서는 교육을 받을 수 없어 정규 학교가 아닌 농민공학교를 이용하고 있다.

베이징외곽에서 봉사활동을 마친 후, 이들은 워크캠프 단체 JIA(Joy In Action)와 함께 중국 내 또 다른 봉사지역인 운남성(雲南省) 쿤밍(昆明)지역의 소수민족마을인 ’소수탕(小水塘)마을’을 찾아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고, 마을의 길을 닦는 봉사활동도 진행했다.

’작은 연못’이라는 뜻의 소수탕 마을은 쿤밍(昆明)지역에서도 차로 7시간 가량 떨어진 소외지역으로 예로부터 물이 부족해 현재까지도 수도시설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못한 낙후된 곳이다.

이번 써니 자원봉사에 참여한 홍익대학생 대만인 전금문(23세)학생은 “한국의 문화도 알리고, 국경을 넘어 소외계층에게 온정을 베풀 수 있는 뜻깊은 활동”이라며 “특히 스포츠를 통해 전세계인이 하나가 되는 올림픽을 앞두고, 이렇게 봉사활동으로서 중국 대학생들과 하나될 수 있어 더욱 의미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SK텔레콤 권오용 홍보실장은 “이번 활동은 양국 대학생들이 봉사를 통해 하나되는 기회를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칭화대 및 현지NGO와의 파트너쉽을 기반으로 대학생들의 ’자원봉사문화 활성화’는 물론 문화교류를 통한 한∙중 양국간 우호증진에 대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자원봉사활동을 전개한 베이징 Zhenhua(쩐화)소학교 교장은 “이번 활동이 단지 양국 대학생 간의 문화교류 및 우정을 돈독히 했을 뿐만 아니라 양국 간의 관계에도 큰 획을 그었다고 생각한다”며 “수준 높은 교육과 한국을 알리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한국에 대한 깊은 인상을 심어주고 학생들이 봉사정신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며 직접 감사의 글을 작성하여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SK텔레콤 대학생 봉사단 써니는 2005년 방글라데시와 베트남 해외자원봉사활동을 시작한 이래로 몽골, 태국 인도 등의 소외지역에서 올해로 4년째 꾸준히 봉사활동을 진행해 왔으며, 올해 1월에도 베트남 붕따우 지역을 찾아, 집 짓기와 해변 청소, 낙후시설 도색 등의 봉사활동을 진행 한 바 있다. 향후에는 중국 칭화대와 공동자원봉사활동을 통해 지속적으로 문화교류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 Sunny는 2003년 ’대학생 자원봉사 문화조성’ 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설립되어, 2008년 1월 현재 300개의 자원봉사 커뮤니티와 5만 여명의 회원을 갖춘 단체로 성장하였다. Sunny의 온라인 커뮤니티인 Besunny.com은 사회/자원봉사 단체 사이트 1위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랭키닷컴, 2006년~2007년 누계)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