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모바일 텔레매틱스 기술, 글로벌 표준기술로 선정

– `Java 기반 텔레매틱스 기술`, 자바기술표준 협회로부터 글로벌 표준 기술로 채택
– 자동차의 시동, 편의장치 제어 등 거의 모든 동작을 이동전화를 통해 통제 가능해져
– 2010년 3조원 시장으로 확대될 전세계 `텔레매틱스`시장 선점 기대

201x년 아침, 출근을 위해 집을 나섰던 A씨는 자신의 이동전화로 자가용 시동을 걸었다. 마침 자동차 정기 검사가 오늘까지라는 안내와 함께 가장 가까운 검사소를 이동전화로 안내받아 목적지로 설정한다. A씨의 이동전화를 차량에 연결하자, 전날 아내가 설정한 차량정보가 바뀌면서, 즐겨 듣던 라디오 방송이 켜지면서 운전석도 편안하게 변경된다.

SK텔레콤(사장 김신배, www.sktelecom.com) 이 이동전화를 통해 꿈의 자동차 구현을 한 발 앞당길 수 있는 표준 기술을 확보했다.

SK텔레콤은 이동전화를 통해 자동차의 동작기능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자바(Java)기반 텔레매틱스 서비스 기술(Telematics API For Java ME)’ 이 최근 Java 기술 표준협회(JCP)로부터 최종 승인 심사를 받아 전세계의 표준 기술로 등록되었다고 23일 밝혔다.

전세계 140여 개의 이동통신사가 채택한 자바(Java)는 현재 이동전화 게임,멀티미디어 등 다양한 무선인터넷 콘텐츠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기술이며, 전세계 자바 개발자를 주축으로 현재 1천여 개 이상의 회사 및 회원들이 자바기술 표준협회(JCP)참여해 표준기술을 제안하고 있다.

협회 참여 기업들이 제안한 기술은 노키아, 에릭슨, IBM, 지멘스, 인텔 등 16개 글로벌 기업들로 구성된 운영이사회에서 글로벌 표준을 최종 승인하게 된다.

이번에 글로벌 표준기술로 등록된 ’Java기반 텔레매틱스 기술’은 SK텔레콤이 2006년 5월 Java 커뮤니티에 표준 제안한 이후 2년 만에 글로벌 표준화 기술로 채택되었고, Java기반 기술로서는 세계최초이며 향후 SK텔레콤이 독점적으로 지적재산권(IPR)을 확보하게 된다고 밝혔다.

’텔레매틱스(Telematics)’는 이동통신 기술과 위치추적 기술(GPS)을 자동차에 접목, 차량 사고나 도난 감지, 운전경로 안내, 교통 및 생활편의 정보, 게임, e-메일 등을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로 현재 텔레매틱스 관련 기술은 전세계적으로 표준화된 기술이 아닌 자동차 회사나 통신사별로 각각 개발된 기술로 한정되어,시장확대나 보편화를 위해 전세계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표준기술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SK텔레콤은 이번 ’Java기반 텔레매틱스 기술’이 자동차관련 각종 기기의 진단 및 조정하는 기술규격을 자바(Java)기반으로 이동전화를 통해 구현이 가능하게 된 점이 글로벌 표준 기술로 채택된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 기술이 상용화 될 경우 차량 전자 장치의 제어와 유류정보를 확인하고 대처할 수 있는 ▲차량진단 서비스, 도어/에어컨/엔진 등 차량의 각종 부속과 장치를 감시/제어할 수 있게 하여 응급 구조/주행안내가 가능한 ▲차량장치 모니터링 및 제어서비스, 운전자의 습관/신체 조건 등에 따라 차량의 상태 운전에 필요한 환경을 설정해 주는 ▲센싱 기반 차량관리 등의 텔레매틱스 서비스를 이동전화를 통해 제어할 수 있게 된다.

이번 글로벌 표준기술 채택 직후 SK텔레콤은 세계 1위 이동전화 메이커인 노키아(Nokia)사와 제휴하여 양사가 보유한 텔레매틱스 관련 기술 규격이 호환될 수 있도록 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SK텔레콤은 향후에도 글로벌 기업들과의 제휴를 확대하여 현재 2억 달러의 규모에서 2010년 3억3천만 달러 규모로, 현재 1천만 명의 사용자에서 2010년도 1천5백만 명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전세계 텔레매틱스 시장에서 이번 SK 텔레콤의 텔레매틱스 기술이 시장 확대와 함께 새로운 모바일 컨버전스 서비스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SK 텔레콤 C&I Biz 기술원 홍성철 원장은 “SK 텔레콤이 제안한 첨단 모바일 기술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전세계적으로 초기단계인 텔레매틱스 시장 성숙에 따라 추가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