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2008 SK텔레콤 장애청소년IT챌린지 대회 개최

– 지적ㆍ시각ㆍ청각ㆍ지체 장애 영역별 지역예선 거친 14~24세 중,고생 260명 참가
– 정보검색ㆍ온라인게임 2개분야 경쟁ㆍㆍㆍ우수 수상자에게 해외 연수 기회 제공

중, 고교에 재학중인 장애청소년들의 IT능력배양을 통해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이틀간의『2008 SK텔레콤 장애청소년IT챌린지』대회가 16일 양재동 aT센터에서 시작됐다.

대회에는 전국 특수학교와 일반학교에 재학중인 만 14세~24세 장애청소년들이 참가해 지적장애, 시각장애, 청각장애, 지체장애 등 4개 장애영역별로 경쟁하며, 경쟁분야는 IT활용능력을 겨루는 e-Life부문과 온라인게임 경연인 e-Sports 부문 두 가지로 나뉜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지난 4월 26일 강원도를 시작으로 전국 14개 시도에서 총1,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예선전이 치러졌으며, 본선에는 각 시도별 대표 260명이 출전했다.

대회 참가 청소년들은 서울여대 박미영 교수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출제위원단이 제시하는 20개 과제를 60분간 인터넷만을 이용해 해결해야 하며, 자동 컴퓨터 채점 시스템과 전문가들의 검증을 거쳐 17일 오후 대회장에서 시상식이 열린다.

각 장애영역별 우승자에게는 Best Challenger상이, 준우승자에게는 Excellent Challenger 상이 각각 주어지며, 부상으로 해외연수의 기회와 장학금이 주어진다. 특히 매년 우수 입상자에게 주어져온 해외연수 프로그램은 선진국의 장애인 관련 시스템을 돌아보고, 장애를 딛고 성공한 역할 모델과의 면담을 통해 청소년들의 자기개발 의지를 북돋우는 내용으로 채워진다.

이 밖에 온라인게임 대회 우승자와 준우승자에게는 장학금과 함께 한국e-Sports협회가 인정하는 명예 선수증이 수여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특히 e-Sport부문 결승전에 SK텔레콤 프로게임단 T1의 전상욱, 권오혁 선수가 직접 해설위원으로 참여해 청소년들의 경기내용을 대회장에서 실시간 중계하며, 그룹 에픽하이가 축하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1999년 시작한 이래 특수학교 재학생들에게 IT교육에 대한 관심을 크게 높여온 이 대회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일반학교에서 통합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들에게까지 문호를 개방해 참여의 폭을 크게 넓혔으며, 지역예선을 통해 장애청소년들의 IT 및 인터넷 활용능력 제고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SK텔레콤(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이 주최하고, 한국장애인재활협회(회장 李相哲, www.freeget.net)가 주관하며, 방송통신위원회와 보건복지가족부, 한국e-Sports협회가 후원한다.

SK텔레콤 권오용 홍보실장은 “『SK텔레콤 장애 청소년 IT 챌린지』가 장애청소년들에게 실생활에 필요한 IT활용능력 향상시키고, 계층간의 정보격차 해소하여 장애청소년들이 IT시대의 당당한 주역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