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아시아태평양 ICT어워드 `올해의 혁신서비스상`수상

– 휴대폰 선물메시지 서비스 `기프티콘`, Frost & Sullivan 주관으로 최고 영예상 수상
– 웹•휴대폰•오프라인을 연계하는 고객 중심의 서비스 모델이 높은 평가를 받아

SK텔레콤(사장 김신배, www.sktelecom.com)의 휴대폰 선물메시지 서비스 ’기프티콘’ 이 23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2008 Frost & Sullivan 아시아태평양 ICT 어워드에서 ’올해의 혁신서비스상’을 수상했다.

2004년에 제정된 ’Frost & Sullivan아시아태평양 ICT 어워드’는 세계 4대 통신산업 조사 전문 기관인 Frost & Sullivan의 주최로, 매년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정보통신 산업에서 혁신적인 기업 및 기업가를 28개 분야로 나누어 시상하고, 그 중 가장 혁신적인 역할을 한 기업과 기업가에게 최고 영예상(Best of the Best)을 6개 분야로 나누어 시상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수상한 ’올해의 혁신서비스상(Most Innovative Application/Product of the Year)’은 최고 영예상 중 하나로서, 고객 중심의 서비스 모델 개발 • 고객 만족도 • 사회적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가장 점수가 높은 정보통신 서비스에게 주어지게 되며, 2004년에는 SK커뮤니케이션즈의 ’싸이월드’가 이 상을 수상한 바 있다.

Frost & Sullivan측은 SK텔레콤 기프티콘을 최고 영예상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서 “누구나 웹, 메신저, 휴대폰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선물을 할 수 있는 점과 디지털 메시지로 감성까지 전달할 수 있는 강점을 높이 평가했다”라고 밝히며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가고 있는 만큼 미래가 더 기대되는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시상식에 참석한 SK텔레콤 커머스사업본부 정낙균 본부장은 “SK텔레콤의 데이터 서비스는 해외 사업자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라고 말하며, “SK텔레콤이 지난 4월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 선정 혁신부문 1위 기업으로 뽑힌 데 이어, 기프티콘 서비스로 의미 있는 상을 받아 기쁘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기프티콘’ 서비스는 유•무선인터넷 또는 네이트온 메신저에서 커피, 아이스크림, 피자 등 상품을 문자메시지(SMS) 형태로 선물하면, 메시지 선물을 받은 사람은 해당 상품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실물과 교환해 쓸 수 있는 온오프라인 연동 서비스로, 현재 미스터피자, 스타벅스, 베스킨라빈스 등 33개 제휴사의 100여개 상품을 판매 중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