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최태원 SK 회장, UN 글로벌 콤팩트 이사 선임

– 최태원 회장, UN Global Compact 상반기 이사회서 이사로 선임
– 전세계 21명 이사 중 한 명‥글로벌 투명 경영 전도자로서의 위상 확보
– 이사회 중심 독립경영체제, 지주회사 전환 등 노력 국제 사회가 인정
– 지난해 SK에너지, SK텔레콤 등 그룹 내 주력 계열사도 가입해

최태원 SK 회장의 투명경영 노력이 국제 무대에서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SK그룹은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최근 개최된 ’유엔 글로벌 콤팩트(UN Global Compact · UNGC)’ 상반기 이사회에서 최태원 회장이 신임이사로 선임됐다고 13일 밝혔다.

게오르그 켈(Georg Kell) 유엔 글로벌 컴팩트 사무총장은 “SK그룹은 UNGC가 제안한 10대 원칙을 가장 잘 지켜온 기업 중 하나”라며 “특히 최태원 회장은 기업 내에 이사회를 중심으로 한 독립 경영 체제를 확립하고 사회 책임 경영에 힘써 온 점을 높이 사 이사회 멤버로 선임한다”고 설명했다.

’유엔 글로벌 콤팩트’는 2000년 7월 유엔 주도 하에 인권, 노동, 환경, 반부패 등 분야에서 10대 원칙을 제시하고 기업과 단체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며 발족한 유엔 산하 전문기구다.

현재 국내 114개 기업 및 단체를 포함해 전 세계 120여개 국가에서 5천여 개의 기업 및 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최근 지속 가능한 발전을 강조하는 국제 사회의 흐름에 따라 그 위상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특히 UNGC 이사회는 전 세계 5천여 기업 및 단체 중 노동, 환경, 투명경영 등 사회적 책임 활동에 공로가 있는 기업인, 시민단체 및 노동단체 관계자 등 총 21명으로 구성돼 명실 상부한 글로벌 투명 경영 전도사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최 회장은 무스라만(B. Muthuraman) 인도 타타 철강(Tata Steel) 대표, 토시오 아리마(Toshio Arima) 후지 제록스(Fuji Xerox) 회장 등 이사회의 기업인 대표 11명 중 한 명이 됐다.

이에 따라 최 회장은 앞으로 3년간 이사회는 물론 아시아 컨퍼런스 등 지역행사에도 UNGC를 대표해 참석하고 이를 실질적으로 이끌게 되며 투명경영, 윤리, 인권, 노동환경 등 사회 책임 경영활동을 선도하게 된다.

최 회장이 이러한 역할을 맡으면서 SK그룹 내에서의 지배구조와 윤리경영활동에 대한 글로벌 스탠더드 적용 역시 더욱 강조될 전망이다.

아울러 이번 이사 선임은 북미, 유럽, 아시아, 남미, 아프리카 등 다양한 국적으로 구성된 이사회 내에 최초의 한국인 이사의 선임이라는 점에서 향후 SK그룹은 물론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 회장은 특히 취임 이후 주요 계열사의 사외이사 비중을 60% 이상으로 높이고 이사회 내 전문위원회를 강화하는 등 이사회 중심의 계열사 독립 경영 체제를 확립하고 사회 책임 경영에 힘쓴 것에 대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지난해에는 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SK텔레콤과 SK에너지가 잇따라 유엔 글로벌 콤팩트에 가입하면서 사회적 책임 경영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었다는 평가를 얻었다.

뿐만 아니라 SK에너지는 최근 이사회 내에 국내 상장회사 중 최초로 사회공헌위원회를 설치하고 윤리경영, 사회공헌 등 지속가능경영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내 · 외부 환경에 적극 부응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천명한 바 있다.

이번 이사 선임에 대해 권오용 SK 브랜드관리실장은 “SK式 사회책임경영이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한다는 의미있는 평가를 받기 시작했다”면서 “장차 국제 무대에서의 기업 이미지 개선은 물론 SK에 대한 투자자와 고객들의 신뢰도 상승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SK그룹은 한국기업으로서는 최초로 전담조직으로 독립시켜 ’이사회 사무국’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SK주력 계열사의 사내외 이사 참석율은 SK㈜ 98%, SK에너지 98.6%, SK텔레콤 95%, SK네트웍스 96.8%를 기록하는 등 참석율이 우리나라 상장사의 평균 이사회 참석율인 69%를 크게 초과하는 평균 98%에 육박하고 있다.

또 지난해 세계적인 경제전문지(誌) 포천(Fortune)이 실시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평가에서 국내 기업 중 SK㈜가 가장 높은 44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와 관련, 최태원 회장은 지난해 신임 임원과의 대화에서 “기업은 스스로 결정하고, 지속적으로 생존하여 끊임없이 진화 발전해 나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이해관계자가 인정하고 지지하는 운영 방식을 만들고 투명하고 떳떳한 의사결정 프로세스를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