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망개방 포털, `오픈넷` 으로 명칭 변경 및 업그레이드

– 인터넷진흥원•이통3사, 공통 명칭의 무선인터넷 포털 사이트 제공키로 함에 따라 변경
– 사이트 검색기능, 고객 관리 기능 강화. 6월 중 망개방 관련 설명회 개최 예정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金信培, www.sktelecom.com)이 자사 망개방 포털 사이트 ’오픈아이’의 명칭을 ’오픈넷’으로 변경하고, 변화된 무선인터넷 환경에서 망개방 사이트 이용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달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이통3사가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오픈넷’이라는 공통 명칭의 무선인터넷 포털 사이트를 제공하기로 함에 따라, 작년 7월 첫 선을 보인 망개방 포털사이트 ’오픈아이’의 명칭을 ’오픈넷’으로 변경하고 서비스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하게 된 것.

SK텔레콤은 지난 9일부터 ’오픈넷’을 선보이면서 이전보다 사이트 검색 기능을 강화시켰다. 이를 통해 이용자들은 테마검색, 키워드검색, 디렉토리 검색 등의 다양한 검색 내용을 첫 화면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사이트 리뷰’메뉴를 추가하여 이용자끼리 망개방 사이트 정보를 공유하고 직접 평점을 매길 수 있게 했다. 이는 망개방 사이트에 대한 정보가 이용자 중심으로 확산되어 이용자들이 좀 더 편리하게 망개방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또한 고객의 관심 및 이용 확대를 위해, 이용자가 특정 사이트에 남긴 질문에 대해 답글이 올라오면 문자메시지로 알려주는 ’답글 알리미’ 기능을 추가 했으며, 알리미 기능 신청 후 접속이력이 없는 고객에게는 망개방 사이트의 다양한 이벤트와 인기 사이트에 대한 정보를 매거진 형식으로 제공하여 지속적인 이용을 유도할 계획이다.

’오픈넷’은 휴대폰에서 네이트버튼을 짧게 한 번 누르면 나오는 무선인터넷 초기메뉴 화면에서 ’WINC’ 아이콘을 통해 접속할 수 있으며 무선 네이트에 접속한 뒤에도 네이트 첫 화면의 하단 메뉴에서 ’오픈넷’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오픈넷’ 런칭 이후에도 망개방 사업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여 6월 중 변화된 무선인터넷 환경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행사를 통해 개인형 무선 사이트, 모바일 커뮤니티 등 모바일2.0 시대의 새로운 무선인터넷 사업 모델 등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그 밖에도 무선인터넷 최초 화면에 주소검색창 및 바로가기 기능을 추가해 사용 환경을 개선할 예정이며, 풀브라우징 서비스인 ’모바일웹’에서 URL입력창을 전면에 배치하고 하반기부터 플래시 및 동영상 재생 기능을 제공하는 등 이용자들이 편리하게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SK텔레콤 로밍&데이터사업본부 안회균 본부장은 “아직까지 무선인터넷을 네이트 고유 서비스라고 알고 있는 고객들이 많아 망개방 서비스 활성화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제 3사 공통의 브랜드인 ’오픈넷’으로 망개방 관련 커뮤니케이션이 일원화 되어 고객 인지도 증대 및 이용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오픈 네트워크 사업의 잠재력을 끌어올려 무선인터넷 활성화의 전기를 맞을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