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T-LIVE (WCDMA) 고객끼리 휴대폰 바꿔 쓴다

– SK텔레콤, 3월 27일부터 SK텔레콤 고객 간 USIM 잠금 해제
– 휴대폰 고장이나 배터리가 없을 때 단기간 편리하게 이용 가능

“3월 27일부터는SK텔레콤 T-LIVE (WCDMA) 고객끼리 휴대폰을 바꿔 쓸 수 있다.”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김신배, www.sktelecom.com )은 고객의 편익 제고를 위해 본인의 USIM 칩으로 다른 사람의 T-LIVE (WCDMA) 휴대폰을 이용할 수 있도록 3월 27일부터 자사간 USIM 잠금을 해제한다고 20일 밝혔다.

USIM (Universal Subscriber Identity Module)이란 T-LIVE (WCDMA)에서 가입자 인증을 담당하는 필수 부품이며, USIM 잠금 해제란 다른 휴대폰에 USIM을 꽂으면 별도의 휴대폰 변경 절차 없이 바로 통화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이에 따라 USIM 잠금 해제가 되면 이동전화 번호, 요금, 서비스는 USIM을 기준으로 한다.

3월 27일 이전에 SK텔레콤 T-LIVE (WCDMA)에 가입한 고객 중 USIM 잠금 해제를 원하는 고객은 SK텔레콤 고객센터에 전화하거나 대리점을 방문하면 즉시 해제할 수 있다. 3월 27일 이후에 T-LIVE (WCDMA)에 가입하는 고객은 USIM 잠금이 해제된 상태로 가입하게 된다.

USIM 잠금이 해제되면 휴대폰의 배터리가 없거나 휴대폰이 고장 나서 다른 휴대폰을 빌려야 할 때 단기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디자인이나 기능이 다른 휴대폰을 이용해 볼 때도 유용하여 더욱 자유로운 이동통신 생활이 될 전망이다.

단, 문자 메시지 내용 및 송수신 내역, 통화 송수신 내역, 주소록, 사진 등은 휴대폰에 저장되기 때문에, 사생활 침해가 발생할 수 있어 휴대폰을 빌려주는 고객의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SK텔레콤은 자신의 휴대폰을 다른 사람이 이용하는 것을 원치 않는 고객의 선택권을 보장하고, 휴대폰의 분실 및 도난 방지를 위해 ‘휴대폰 보호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휴대폰 보호 서비스’를 신청한 고객의 휴대폰으로는 다른 고객이USIM을 꽂아도 통화할 수 없다.

SK텔레콤 이순건 마케팅기획본부장은 “SK텔레콤이 고객 편익 제고를 위해 USIM 잠금을 해제함에 따라, 고객들은 휴대폰이 고장 나거나 배터리가 없을 때 이동전화 서비스를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설명하고 “다만, 본인 휴대폰을 다른 사람이 사용하게 되는 만큼 고객들의 사생활 정보 노출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