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중국 음악시장 본격 진출

– 중국 음반사 `TR Music` 지분 42.2% 확보 … 최대주주 자격으로 경영 참여
– 디지털 음원 유통 역량 확보, 이동통신 및 컨버전스 사업과의 시너지 기대
– iHQ, JYPE와 협력, 중화권 시장을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 적극 진출

SK텔레콤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음악 시장에 진출해 범아시아권의 넘버 원 음반사로서의 기반을 다지게 됐다.

SK텔레콤(사장 김신배, www.sktelecom.com)은 중국 TR Music(北京太合麦田音乐文化发展有限公司, Tai Rye Music Co., Ltd., 대표 송커 宋柯)과의 투자계약을 통해 42.2% 상당의 지분을 확보하고, TR뮤직의 기존 최대주주인 Taihe Media(타이허 미디어)와 동일 지분으로 최대주주 자격을 획득해 경영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과 TR Music은 5일 북경 ’케리센터홀(Kerry Center Hall)’에서 전략적 투자 제휴를 발표하는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를 통해 유망 가수와 제작자를 발굴/육성하는 등 음악 제작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음원을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TR Music은 1996년 설립되어 2004년 Taihe Media가 대주주로 참여한 이후 급격히 성장한 음반 제작사로, 글로벌 음반사를 제외하고는 중국 내에서 가장 큰 규모와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자랑한다. TR Music은 또 중국 최고 스타인 리위춘(李宇春)을 비롯해 푸슈(朴树), 아두어(阿朵), 싸바오량(沙宝亮), 만웬쥔(满文军), 장야둥(张亚东) 및 1천여곡의 판권을 보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중국 음악 시장 규모가 현재 약 2조원에 달하며, 다양한 소비계층, 디지털 가속화, 정부의 불법음악시장 해결 노력 등에 힘입어 2010년에는 약 3.5조원으로 그 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폭발적인 성장세 바탕으로 ▲ TR Music의 음악 제작 분야 경쟁력을 강화해 전체 중국 음반시장에서 1위 자리를 확보하고. ▲ 국내 엔터테인먼트 관계사와의 협력을 통해 아시아 시장에 적극 진출, 아시아 메이저 음반사로 발돋움 할 것이며, ▲ TR Music을 통해 확보된 음원을 활용, 디지털 음악사업의 선구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청사진을 제시했다.

특히 SK텔레콤은 중국 내 자회사인 Viatech(비아텍), UNISK 등을 통해 디지털 음원을 유통함으로써 디지털 콘텐츠 유통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이동통신 및 컨버전스 사업에 연계해 기존 및 신규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TR Music과 SK텔레콤의 엔터테인먼트 자회사인 iHQ(대표 정훈탁)과 투자사인 JYP엔터테인먼트(대표 홍승성)가 TR Music과 함께 가수와 프로듀서 상호 교류, 스타 발굴 및 교육, 엔터테인먼트 시장 개척 등 3개 분야에서 협력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 조인식도 같이 진행되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해당 기업의 관계자뿐 만 아니라 정부인사, 기업인, 예술인 등 중국 대중문화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으며, CNN, CCTV 등 80 여 개의 매체에서 나온 취재진의 취재 열기 또한 뜨거워, 한국과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회사와 엔터테인먼트 회사간의 전략적 제휴에 대한 중국 현지의 높은 관심을 대변했다.

이석환 SK텔레콤 차이나 홀딩 컴퍼니 동사장은 “중국의 음악시장은 무한한 성장가능성을 보이고 있고, 유무선 인터넷 시장의 성장 등 디지털 음원에 대한 니즈도 확대되고 있다”며 “TR Music을 통해 음반 제작에 대한 본원적 경쟁력을 높이고, 디지털 음원과 관련된 사업모델을 발굴/확대하여 범아시아권의 메이저 음반업체로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이동통신시장뿐 아니라 컨버전스 영역에서도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지닌 시장이므로 향후에도 인터넷, 미디어, 콘텐츠 분야에서 지속적인 사업 기회를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