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스마트로봇 아띠, 프랑스에 첫 수출 쾌거

– SK텔레콤, 출시 10일만에 1,000대 수출계약 체결 – 세계 무대 진출 청신호
– 개발단계에서부터 美 유타주립대와 로봇용 교육 앱 공동 개발해 적용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높여
– “글로벌향 콘텐츠 추가 확장 등으로 또 다른 ICT 한류를 만들어 나갈 것”

‘출시 열흘 만에 첫 해외 수출 쾌거 – 글로벌 무대 정조준!’

글로벌 무대를 겨냥한 스마트폰 결합형 교육로봇으로 기대를 모았던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 ‘아띠’가 출시 열흘 만에 1천대 분량의 해외 수출계약을 체결하며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한 청신호를 밝혔다.
* 빅로봇 : 청소로봇, 전기 자전거 등 IT기술이 적용된 첨단기기를 판매하는 회사로 현재 프랑스를 중심으로 온라인 유통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일본, 중국 등 5개국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장하려고 추진 중임

이번 계약에 따라 SK텔레콤은 빅로봇사에 올해 중으로 스마트로봇 ‘아띠’ 1천대를 수출하고, 빅로봇사는 프랑스 현지 공교육 기관 및 유아교육기관들을 대상으로 유통을 진행할 계획이다.

‘친한 친구, 오랜 친구’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아띠’는 마술봉을 든 귀엽고 친근한 수호천사의 모습으로, 어린이들이 로봇과 놀이를 통해 학습하며 두뇌계발과 신체발달 등 다중 지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교육용 로봇이다.

로봇을 활용한 교육은 아이들에게 무의식적인 반복과 각인을 불러일으키며 학습효과를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아띠’는 상품기획단계부터 글로벌 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세계 각국의 어린이들에게 유용한 동작 인식, 언어 학습 등을 특화 시켜 개발됐다.

특히 ‘아띠’는 국내 유명 교육 기업뿐만 아니라 영어교육 분야에서 권위가 높은 미국 유타 주립대학교(USU)와 교육용 콘텐츠를 공동으로 개발했으며, 또한 해외에서 프로그래밍 학습으로 유명한 ‘스크래치(Scratch)’ 형태의 어린이용 프로그래밍 교육 콘텐츠도 개발하였다.

어린이용 프로그래밍 교육 콘텐츠는 동작 및 센서에 대한 블록형태의 그래픽을 벽돌 쌓기처럼 쉽게 조합해 프로그래밍 해보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아띠’와 함께 학습할 경우 프로그래밍 변경 사항을 즉석에서 로봇에 적용해 동작 변화를 관찰할 수 있어 아이들의 이해를 돕고 흥미를 줄 수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이러한 특징으로 다용도의 교육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아띠’는 IT영재들을 키우려는 해외 기업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아띠’는 지난달 스페인 최대 이동통신사인 ‘텔레포니카’사가 진행하는 유소년 IT교육 프로그램 ‘탈렌툼 스쿨(Talentum School)’에 채택돼 활용 중이며, 국내 최대 로봇전시회인 ‘2013로보월드’ 전시장에서는 인도네시아 바이어로부터 약 200대 가량의 샘플 주문을 요청 받기도 했다. 현재 ‘아띠’는 말레이시아 등의 나라와도 수출에 관한 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

국내 교육기관에서도 관심이 높아 지난 11월 3일에는 서울 잠현초등학교에서 로봇 꿈나무 20여명을 대상으로 ‘아띠’를 활용한 스크래치 창의교육을 실시해 아이들의 열띤 호응을 받았다고 SK텔레콤은 덧붙였다.

SK텔레콤 박철순 컨버전스 사업본부장은 “아띠는 개발 단계에서부터 세계 무대를 정조준한 상품으로, 금번 프랑스 수출 계약은 아띠가 교육 효과성 측면에서 높은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해외에서 소기의 성과가 만들어지고 있는 만큼 로봇 교육에 적용시킬 수 있는 글로벌향 콘텐츠 확보에 주력해 ICT와 교육이 결합한 교육 로봇 아띠로 또 다른 ICT한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